2023년까지 전력화 계획
한화, 시제품 개발 업체로 참여
방위사업청은 테러 및 감시·정찰에 활용되는 소형 무인기(드론)를 레이저빔으로 정밀 타격할 수 있는 레이저 대공무기 개발을 시작했다고 17일 발표했다.

레이저 대공무기는 광(光)섬유에서 생성된 광원 레이저빔을 표적에 직접 쏴 목표물을 무력화하는 미래 무기체계다. 근거리에서 소형 무인기와 멀티콥터 등을 공격해 추락시킬 수 있다. 소음이 안 나고, 별도의 탄환 없이 전기만 공급되면 운영할 수 있는 게 장점이다. 1회 발사 비용도 2000원에 불과하다.

무기 개발은 국방과학연구소(ADD) 주관으로 이뤄진다. 올해부터 880억원을 투자해 2023년까지 개발을 완료하고 전력화할 계획이다. (주)한화가 시제품 개발 업체로 참여한다. 방사청과 군은 향후 레이저 대공무기의 성능을 전투기와 위성까지 요격할 수 있는 수준으로 끌어올릴 방침이다.

최근 사우디아라비아 원유 시설 피격에 예멘 반군이 운영한 10여 대의 소형 무인기가 동원된 것처럼 세계적으로 드론을 활용한 테러 우려가 커지고 있다. 2014년 이후 국내에서도 군 방공망을 뚫은 북한의 소형 드론이 추락한 채 발견되거나 레이더에 감지되는 일이 발생하고 있다.

이정호 기자 dolp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