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외교부 장관. 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 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16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중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3차 북미정상회담을 평양에서 열자는 친서를 보냈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해 "확인된 바 없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이날 오후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박병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기사화된 친서에 대해선 확인해 드릴 게 아무것도 없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오전 답변과 혼선이 있는 것 같다'는 박 의원의 지적에 "제가 말씀드렸던 것은 8월 초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로 일부 공개한 편지 내용과 관련된 것이었다"면서 "이와 관련해 미국 측으로부터 브리핑을 받았다는 취지였다"고 해명했다.

앞서 오전 회의에서 강 장관은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평양 초청 편지를 보냈다는 보도에 대해 알고 있느냐'는 원혜영 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미국 측으로부터 상세한 설명을 들었다"면서 "편지에 뭐가 담겼는지, 편지가 언제 갔는지 등은 확인해 드릴 수 있는 위치에 있지 않다"고 답한 바 있다.

김 위원장이 8월 초에 보낸 '1차 친서'와 혼동하면서 답이 엇갈렸다는 게 강 장관 발언의 의미다.

강 장관은 북미 실무협상 재개 움직임과 관련해 '실무협상 전에 3차 북미정상회담이 먼저 이뤄질 가능성이 있느냐'는 원혜영 민주당 의원의 질문에는 "앞서 실무협상을 하고도 2차 하노이회담에서 북미 정상 간 합의는 이뤄지지 않았다"며 "실무협상 없이 3차 정상회담이 열릴 것으로 보는 것은 지나친 기대라고 본다"고 답했다.

강 장관은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을 위해서라도 북미 실무진이 어느 정도 만나서 정상회담 결과의 일차적 논의를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