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삭발식을 한다. 조국 법무부 장관의 파면을 촉구하기 위해서다.

16일 한국당은 "황교안 대표가 오후 5시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삭발 투쟁을 할 예정"이라며 "문재인 정권의 헌정 유린 중단과 조국 파면을 촉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황교안 대표는 삭발식을 마친 뒤 자정까지 농성을 한다는 계획이다. 한국당은 소속 의원들에게 황교안 대표의 삭발식과 이후 농성에 동참하도록 지침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당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반대하며 삭발을 하는 인사는 박인숙 의원에 이어 황교안 대표가 두 번째다. 한국당 소속은 아니지만 무소속 이언주 의원도 지난 10일 조 장관 임명에 반대하며 삭발을 했다.

한국당 이학재 의원은 15일부터 국회 본청 앞에서 조 장관 퇴진을 촉구하며 단식 농성을 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