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연일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에 대한 비판을 쏟아내다 "내부 총질"이라고 지적하는 민경욱 의원에게 "당을 위한 논쟁에 격을 따지지는 않지만 예의는 지켜라"라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12일 페이스북 글을 통해 "그간 과오를 인정하고 내려오는 것이 책임정치를 실현하고 야당을 살리는 길이다. 더는 버티면 추해진다"면서 나 원내대표에게 사퇴를 촉구했다.

홍 전 대표는 "나 원내대표는 5당 회담에서 연동형 비례대표제의 길을 열어주어 괴이한 선거제도가 도입될수 있도록 했고 장외투쟁 하다가 아무런 명분없이 빈손으로 회군하여 맹탕추경을 해 주면서 민주당에 협조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여당이 쳐놓은 덫에 걸려 패스트트랙 전략실패로 국회의원 59명의 정치생명을 위태롭게 하고도 아무런 대책없이 면피하기 급급하다"면서 "국민적 분노에 쌓인 조국 청문회에서도 정당성을 확보해 주는 맹탕 청문회까지 열어 주어 민주당에 협조했는데 아직도 미련이 남아 자리에 연연하는가"라고 지적했다.

이런 비판에 대해 야권과 보수 언론에서 ‘내부 총질’이라는 비판이 나왔다.

민 의원은 13일 "전쟁 중에 장수를 바꿔서는 안 된다. 책임은 좀 더 있다가 물어도 된다"면서 "뭉치면 살고 흩어지면 죽는다. 대선에서 지면 끝이다. 인사청문회에서 조국을 아무리 때려 잡아도 대통령이 임명해 버리니 닭쫓던 개 지붕 쳐다보는 격이 되지 않았나"라고 말했다.

이어 "지금 분열을 꾀하는 자는 적이다. 내부 총질도 금물이다"라면서 "정치 원로들께서는 제발 이 혼란한 정국을 헤쳐나갈 지혜를 나눠달라"고 했다.

그러자 홍 전 대표는 14일 "전투에 실패한 장수는 전쟁중에 참 하기도 한다. 그래서 읍참마속(원칙을 위하여 자기가 아끼는 사람을 버림)이라는 고사성어도 있는 거다"라고 반박했다.
홍준표 고향서 현 정부 향해 '쪼다' 비판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고향서 현 정부 향해 '쪼다' 비판 (사진=연합뉴스)

이에 앞서 전날에는 "나는 당을 위한 논쟁이라면 격을 따지지 않는다. 그게 요즘 달라진 정치풍토이기 때문이다"라면서 "대신 예의는 지켜라. 내부 충고를 적이라고 하는 것은 오버해도 한참 오버한 거다"라고 말했다.

이어 "오버액션 때문에 당대변인도 물러난 거라는 것을 아직도 깨닫지 못했나"라고 지적했다.

민 의원은 대변인 시절 고성 산불에 대해 "왜 이렇게 불이 많이 나냐", 대통령이 헝가리 유람선 사고에 구조대를 보내자 "골든타임 기껏해야 3분", 대통령 순방을 두고는 "천렵질"이라고 했다가 막말 논란의 주인공이 됐고 6개월만에 대변인직에서 물러났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