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공화당 연찬회서 박수치는 트럼프 대통령  (워싱턴 AP=연합뉴스)

美 공화당 연찬회서 박수치는 트럼프 대통령 (워싱턴 AP=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2일부터 26일까지 미국 뉴욕을 방문해 유엔총회에 참석하고 방미기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한다.

청와대 고민정 대변인은 13일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74차 유엔 총회 참석을 위해 22일부터 3박5일 일정으로 미국 뉴욕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24일 유엔 총회에서 기조연설을 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한미 정상회담을 갖기로 했다. 문 대통령 취임 이후 한미정상회담은 이번이 9번째이며, 지난 6월 서울 회담 이후 3개월만이다.

다만 구체적 일정은 청와대와 백악관이 협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더불어민주당은 "문재인 대통령의 UN 총회에서의 기조연설과 취임 이후 9번째의 한미 정상회담 그리고 기후변화 대처와 지속가능발전을 위한 선도적인 글로벌 외교 활동을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올해 안 성사 가능성이 높은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뉴욕에서 한미 정상회담이 열리는 것은 한미 간 긴밀한 공조 하에 비핵화와 항구적인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논의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면서 "북한이 하노이 정상회담 결렬 이후 ‘새로운 계산법’을 요구하고 있는 상황에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촉진자로서 문재인 대통령의 북미 간 중재 역할이 어느 때 보다 중요하게 요구되는 회담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변인은 "최근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의 종료 선언으로 한미 간 안보협력에 균열이 발생한 것이 아닌가 하는 일각의 우려를 깨끗이 불식시킬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일본의 경제 보복으로 악화 일로에 있는 한일 관계 역시 논의 대상이 될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의 중재로 한일 관계가 동북아 평화와 안전에 확고하게 기여하고 영원히 이웃할 나라로서의 선린 우호 관계를 진전 시키는 방안 또한 논의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자유한국당은 문 대통령의 UN총회 참석과 한미정상회담 개최 발표에 대해 "이번 방미를 기회로 삼아 꼬인 정국과 국제관계를 푸는 것만이 국민과 국익을 최우선으로 삼는 길이다"라면서 "문재인 정권 들어 9번째 개최되는 한미정상회담을 통해 한미동맹을 다시 튼튼하게 구축하는 것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김명연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의 무력도발, 북한제재 유엔결의 위반을 더 이상 두둔해서는 안 된다"면서 "이번 UN총회에서 북한과 김정은의 안하무인, 독불장군식 행태를 명확하게 규탄하고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 견고한 국제공조를 다져야 함을 명심하라"고 촉구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