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한미정상회담 환영…한반도 평화 논의할 중요한 기회"

더불어민주당은 13일 문재인 대통령이 이달 말 미국 뉴욕을 방문해 유엔총회에 참석하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는 데 대해 환영의 뜻을 밝혔다.

이해식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올해 안 성사 가능성이 높은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뉴욕에서 한미정상회담이 열리는 것은 한미 간 긴밀한 공조 하에 비핵화와 항구적인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논의할 기회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하노이 정상회담 결렬 이후 '새로운 계산법'을 요구하고 있는 상황에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촉진자로서 문 대통령의 북미 간 중재 역할이 어느 때 보다 중요하게 요구되는 회담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최근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선언으로 한미 간 안보 협력에 균열이 발생한 것이 아닌가 하는 일각의 우려를 깨끗이 불식시킬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일본의 경제 보복으로 악화 일로에 있는 한일 관계 역시 논의 대상이 될 것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의 중재로 한일 관계가 동북아 평화와 안전에 확고하게 기여하고 영원히 이웃할 나라로서의 선린 우호 관계를 진전시키는 방안 또한 논의되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변인은 "민주당은 한미정상회담의 성공을 위해 적극적인 협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