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조국 법무장관 임명 강행…지명 한 달만에
검찰 개혁 의지 보여줬다는 분석
최기영 과기·이정옥 여성·한상혁 방통·조성욱 공정·은성수 금융도 임명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를 전격 임명했다. 지난달 9일 개각에서 지명한 지 한 달 만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조 후보자에 대한 임명안을 재가했다. 이는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발표했다.

문 대통령은 보수 야당의 심한 반대와 부정적 여론, 조 후보자 가족에 대한 검찰 수사에도 임명을 강행했다.

조 후보자 임명은 검찰과 경찰을 끝으로 권력기관 개혁을 마무리하겠다는 문 대통령의 강한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라는 분석이다.

특히, 대통령과 국회가 고유의 권한으로 조 후보자에 대한 적격성을 판단하는 가운데, 강제 수사를 진행한 검찰을 향해 강한 경고 메시지를 보낸 것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또 문 대통령은 조 후보자와 함께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 은성수 금융위원장 후보자에 대한 임명도 재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