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임명 철회하고 머리 숙여 사과해야"
"문 대통령 화낼 곳은 검찰 아니라 조국"
한국당, 조국 임명 시 즉시 의원총회 소집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9일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해 "정권이 몰락해도 좋다면 조국(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임명을 강행하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 열망은 잠시 짓밟을 수 있어도 결국 비참한 종말을 맞이할 수밖에 없음을 명심하기 바란다"며 "조국 임명을 철회하고 머리 숙여 사과하는 것만이 유일한 길"이라고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임명을 강행할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이 나오는 것과 관련해서다.

황 대표는 "국민은 조국을 개혁의 주역이 아닌, 개혁의 대상으로 보고 있다"며 "문 대통령과 이 정권 사람들만 다른 나라에 살고 있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이 (조 후보자와 관련된) 검찰의 압수수색 보고를 받고 불같이 화를 냈다는 언론 보도가 있었는데, 문 대통령이 분노해야 할 대상은 검찰이 아니다"며 "국민을 우롱하고 사법 질서를 농단한 조국에게 화를 내야 한다"고 지적했다.

특히, 황 대표는 "대통령부터 잘못된 인식을 갖고 있으니 청와대, 여당 모두 나서서 검찰 물어뜯기에만 열을 올리고 있는 것"이라며 "조국 임명을 포기하지 않는 것을 단순히 대통령의 고집이라고만 볼 수 있겠는가. 대통령과 조국이 말 못 할 특수 관계에 있는 것 아니냐는 이야기도 나온다"고 말했다.

이날 자유한국당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장관에 임명하는 상황에 대비, 소속의원 전원에게 국회에 비상대기할 것을 주문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공지를 통해 "조국 임명을 강행할 경우 즉시 긴급 의원총회가 소집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어 "의원님들께서는 긴급 의원총회에 한 분도 빠짐없이 신속히 참석할 수 있도록 오늘 오전부터 국회 내에서 비상대기해 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