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9일 조국 법무장관 임명 재가
문 대통령 "원칙과 일관성 지키는 것 중요"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 투쟁 예고
홍준표 "국민 탄핵으로 가는 수밖에"
손학규 "박근혜 왜 하야했는지 생각해보라"
문재인 대통령, 조국 신임 법무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조국 신임 법무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강행한 가운데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등이 대통령 탄핵을 언급하며 반발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오후 2시 청와대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등 6명의 장관급 인사에 대해 임명장을 수여했다.

임명장 수여가 끝나고 문 대통령은 "조국 법무부 장관의 경우 의혹 제기가 많았고, 배우자가 기소되기도 했으며 임명 찬성과 반대의 격렬한 대립이 있었다. 자칫 국민 분열로 이어질 수도 있는 상황을 보면서 대통령으로서 깊은 고민을 하지 않을 수 없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나는 원칙과 일관성을 지키는 것이 더욱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인사청문회까지 마친 절차적 요건을 모두 갖춘 상태에서, 본인이 책임져야 할 명백한 위법행위가 확인되지 않았는데도 의혹 만으로 임명하지 않는다면 나쁜 선례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이제 남은 과제는 권력기관의 정치적 중립을 보장하고, 국민의 기관으로 위상을 확고히 하는 것을 정권의 선의에만 맡기지 않고 법 제도적으로 완성하는 일"이라며 "저는 저를 보좌하여 저와 함께 권력기관 개혁을 위해 매진했고 성과를 보여준 조국 장관에게 그 마무리를 맡기고자 한다는 발탁 이유를 분명하게 밝힌 바 있다. 그 의지가 좌초되어서는 안된다고 생각한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문 대통령의 조국 법무장관 임명으로 야당의 거센 발발 등 정국 후폭풍이 거셀 것으로 보인다.
나경원, 오신환 /사진=연합뉴스

나경원, 오신환 /사진=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소식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뜻을 같이하는 범야권 의원들이 힘을 모아 투쟁할 것임을 시사했다.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을 마친 후 나 원내대표는 "민심을 거스르고 개혁에 반대하며 공정과 정의를 내팽개치는 결정을 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오 원내대표 역시 "결국 문재인 대통령이 국민과 맞서 싸우겠다는 결심을 한 것 같다"며 "가능한 국회 내에서의 의지를 담아 공정과 정의를 바로 세우는 투쟁으로 싸워 나가겠다"고 했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는 직접적으로 문재인 대통령의 탄핵을 거론했다. 그는 자신의 SNS를 통해 "예측한대로 문 정권은 조국을 임명했다. 야당은 들러리만 섰다는 것이 확인된 것이다"라면서 "이제 야당에 대한 기대는 접는다. 이젠 재야가 힘을 합쳐 국민 탄핵으로 가는 수밖에"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10월 3일 광화문에서 모이자. 우리도 100만이 모여서 문재인 아웃을 외쳐 보자"라고 덧붙였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도 같은 날 망원시장을 방문한 뒤 "박근혜(전 대통령)가 왜 하야했고, 왜 탄핵받고 감옥에 가 있는지 문 대통령은 다시 생각해보라"고 말했다. 그는 "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취소하지 않으면 바른미래당도 국민들과 함께 나설 것"이라며 "국민을 버리고, 야당을 버리고 대통령은 앞으로 어떻게 (정국을) 헤쳐나가려 하느냐"라고 반문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