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동양대 표창장, 조국·딸·검찰서 입수한 것 아냐"

박지원 무소속 의원은 8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 공개한 '동양대 총장 표창장' 사진과 관련해 "후보자나 따님 또는 검찰에서 입수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많은 기자분들과 문자 등으로 제가 조국 인사청문회 때 제시한 표창장 사진에 대한 문의가 쇄도한다"라며 이같이 썼다.

앞서 박 의원은 지난 6일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 자신의 휴대전화에 저장된 표창장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표창장은 '컬러'로, 검찰이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등을 압수수색해 확보한 '흑백 사본'과는 다르다는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었다. 검찰은 이 부분에 대한 사실 규명에 나선 상태다.

박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표창장은) 청문회 준비 과정에서 입수했다"며 "입수 경위는 의정 활동 차원에서 공개할 수 없다고 확실하게 밝힌다"고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