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 조국 부인 기소에 "이제 대통령의 시간"…지명철회 촉구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7일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를 전격 기소한 데 대해 "이제 대통령의 시간"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의 지명철회를 간접적으로 촉구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부인이 인사청문회 도중에 검찰에 기소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이제 그만 멈춰라. 검찰 수사에 압력을 넣는 사악한 정치권력도"라며 "국민과 맞서 승리한 정권은 없다"고 강조했다.

국회 법제사법위 소속으로 청문위원이기도 한 오 원내대표는 조 후보자 의혹에 대한 국정조사와 특검을 주장, 전날 국회에 열린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 참석을 거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