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부인이 7일 사문서위조 혐의로 검찰에 기소되면서 조 후보자 임명에 빨간 불이 커졌다. 청와대는 조 후보자 개인과 관련한 위법은 확인되지 않았다는 입장이지만, 여론 악화와 향후 조 후보자 연루 확인 여부에 따라 임명을 철회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조 후보자 국회 인사청문회를 지켜본 후 “청문회에서 조 후보자 가족과 관련한 의혹 제기 외에 조 후보자 개인의 불법 행위에 대한 지적은 없었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 등 조 후보자 가족과 관련한 불법 의혹만 있을 뿐, 조 후보자 본인은 혐의가 없는 만큼 임명을 강행하겠다는 의지로 읽혔다. 이때는 정 교수에 대한 검찰 기소 여부가 확인되지 않은 때였다.

당초 청와대는 8일 또는 9일에 대통령 임명 재가 후 9일 임명장을 수여한다는 계획이었다. 그러나 정 교수에 대한 검찰 기소가 이뤄지면서 청와대 기류가 바뀔 가능성도 제기된다. 이미 조 후보자 임명에 대한 여론도 나빠지고 있다. 리얼미터가 지난 6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501명을 대상으로 조 후보자 임명 여론에 대해 4차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4.4%포인트)를 한 결과, 조 후보자 임명에 반대한다는 여론은 3차 조사보다 4.7%포인트 늘어난 56.2%로 집계됐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도 정 교수에 대한 검찰 기소가 확인된 후 기자들과 만나 “오늘 적격이라고 판단하느냐”는 질문에 “국민 소리 들으며 국민 뜻에 따라 결정할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여권은 비상이 걸렸다. 박찬대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청와대와 (대응방안을) 논의할 것이냐’는 질문에 “구체적인 방법은 당내서 의논하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답했다.

야당은 조 후보자 사퇴를 다시 한번 강하게 촉구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일찌감치 (기소가) 예상됐는데 이 자리까지 오게 된 게 헌정사에 불행한 일”이라며 “이제 후보자는 즉각 사퇴하는게 도리”라고 강조했다.

임도원 기자 van769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