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7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부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가 사문서위조 혐의로 전격 기소된 데 대해 "조 후보자는 사퇴하는 것이 도리"라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조 후보자 국회 인사청문회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일찌감치 (정 교수 기소가) 예상됐음에도 이 자리까지 온 것은 헌정사의 불행"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어 "우리의 예상대로 청문회에서는 조 후보자가 많은 의혹에 대해 여전히 '모른다'며 가족에게 미뤘다"며 "그러나 국민은 후보자의 모습을 보며 얼마나 부적격한 후보인지 다시 확인할 수 있는 역사상 유례없는 기회였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