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경욱, 조국 인사청문회 질의 중 김종민 발언 지적
"고대생이 동양대 표창장 뭐가 필요"
민경욱 "서울대 나오신 분의 중형 태풍급 사고"
김종민 지방대 비하 발언 / 사진=연합뉴스

김종민 지방대 비하 발언 / 사진=연합뉴스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 발언에 대해 꼬집었다.

6일 오전부터 진행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조 후보자 딸 조모(28)씨의 '동양대 총장 표창장' 위조 의혹에 대해 "고려대 학생이 유학을 가든 대학원을 가든, 동양대 표창장이 뭐가 필요하겠느냐"고 말해 '지방대 비하' 논란을 빚었다.

김 의원은 "경북 영주는 시골이라 방학 때 학생들이 다 서울, 도시로 나간다고 한다"며 "영어를 잘하는 학생이 없어 마침 정경심 교수가 딸이 영어를 잘하니 가서 봉사를 하라고 한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고려대에 다니는 학생이 동양대서 봉사활동을 한 것이고 교수들이 잘했다고 표창장을 준거다. 대학원에 가라고 준 게 아니다"라고 발언했다.

그러자 민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의원, '고려대학교 학생이 동양대 표창장이 솔직히 뭐가 필요하겠느냐?'"라며 해당 발언을 소개했다. 그러면서 "서울대 나오신 분께서 중형 태풍급 사고를 치셨네"라고 비꼬았다.

이후 김 의원은 오후 질의 시간에 "지방대 폄훼는 오해다"라며 "저는 대학원이나 유학갈 때 같은 (급인) 대학에서 받은 무슨 표창이 의미가 있겠느냐, 이런 취지로 이야기했다"고 해명했다.

더불어 김 의원은 "한국당 의원들이 (지방대를 폄훼했다고) 페이스북에 올리고 있는데 전혀 왜곡"이라고 설명을 이어갔다.

이어 "저희 아이가 지방에 있는 시골 학교의 고3이다"며 "제가 논산 건양대, 금산 중부대에 가면 지방대가 좋다고 자랑을 하고 다닌다. 한국당 의원은 페이스북 수정해달라"고 밝혔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