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 후보자 "몰랐다, 죄송하다"
"동창회비 오히려 내야 할 사람이…"
"받으려고 아등바등 안했다, 송구하다"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질문을 듣고 있다. /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질문을 듣고 있다. /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6일 조 후보자의 딸이 서울대에서 16만9000원의 생활비를 받은 것과 관련해 "몰랐다, 죄송하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인사 청문회에서 '서울대에서 딸 생활비까지 지급했다'는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의 지적에 "서울대에서 일괄적으로 보낸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조 후보자는 "제가 16만9000원을 받으려고 아등바등하지 않았다"면서도 "(딸 아이가 받은 것에 대해선) 송구하다"고 답했다.

조 후보자는 이날 딸 조모씨의 학력·인턴활동 부풀리기 의혹 등에 대해 제대로 답변하지 못한 채 논란만 가중시켰다.

딸이 고등학교 시절 단국대 인턴으로 활동하며 작성한 논문이 게재 철회된 데 이어 동양대 총장상 진위 여부와 고등학교 시절 인턴 경력마저도 모두 '가짜'가 아니냐는 의혹이 줄줄이 불거졌지만 조 후보자는 "사실무근"이라는 취지의 답변으로 일관했다.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은 조 후보자가 제출한 딸의 표창장과 다른 총장상의 일련번호 양식이 다르다는 점을 지적하며 '허위 자료'라고 주장했다. 딸이 제출한 상장의 일련번호는 1로 시작하는데 최성해 동양대 총장은 총장상의 일련번호가 모두 000으로 시작한다고 밝혔기 때문이다.

조 후보자는 "통상적으로 기관장이 직접 결재하는 상장과 위임하는 상장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최 총장이 거짓말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했다.

이어 "제 처가 (위조를) 했다면 법적 책임을 져야 하고 누구나 법 앞에 평등하다고생각한다"며 "지금 제기되고 있는 의혹에 대해 수사가 진행되고 있고 그것이 확인되면 여러 가지 큰 문제가 발생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씨가 고려대 입학 당시 학교에 제출한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활동 기록에 대한 허위논란도 불거졌다.

주 의원은 "서울대는 2007~2012년 6년간 고등학생이 공익인권법센터에서 활동한 내역이 없다고 답신했다"며 "조 후보자 딸이 2009년 5월 보름간 해당 센터에서 활동했다고 기록한 생활기록부는 허위"라고 주장했다.

조 후보자는 이에 대해 "실제로 참석한 것이 맞다" 고 반박했다.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은 "공주대 교수와 조 후보자 부인이 여러 차례 전자우편을 주고받으면서일부 문구 등을 수정해 인턴십 확인서 최종본을 만든 게 확인됐다"며 "부인인 정 교수와 공주대 교수가 오랜 친분관계인 것으로알고 있다"고 주장했다.

정 교수는 딸 조씨를 대학 동창인 공주대 생명과학과 교수에게 청탁해 2009년 딸을 공주대 생명공학연구실에서 인턴으로 활동하게 했다는 의혹을 받았다.

조 후보자 역시 딸의 단국대 인턴자리를 청탁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조 후보자는 "딸이 여러분에게 이메일을 보내 그 뒤로 교수님으로부터 답을 받아서 공주대 인턴을 시작했다"며 "나중에 처가 통화했는지 확인해 보겠다"고 답했다. 단국대 인턴 청탁 역시 "사실이 아니다"며 선을 그었다.

딸의 해외 봉사활동에 대해서도 질문 공세가 쏟아졌다.

장 의원은 "후보자 딸의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합격수기를 보면 우간다 의료지원을 언급했는데 당시 우간다 의료봉사 명단에 딸의 이름은 없다"고 주장했다.

조 후보자는 "딸은 우간다에 직접 가지 않았고, 국내에서 지원 활동을 했다”며 “자기소개서에도 우간다에 갔다는 말은 적혀 있지 않다"고 설명했다.

딸이 제1저자로 등재된 단국대 논문 파일 작성자가 조 후보자로 돼 있다는 의혹에 대해선 "제 서울대연구실이 아니라 제집에 있는 PC에서 딸이 작성한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서울대에서 지급받은 PC를 집에 가져다놨고, 이를 딸이나 아들 누가 쓰든 그렇게(작성자 조국) 나온다"며 "서울대 연구실이 아니라 제집에 있는 PC에서 작성된 게 맞다"고 해명했다.

사퇴할 의향이 없느냐는 질의에는 "후보자 사퇴 여부는 지금 거론하기 어려운 조건"이라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사람으로서 모든 행보를 무겁게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임명권자에게,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임명된 데 대해 죄송하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