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질문을 하고 있다. /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질문을 하고 있다. /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6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을 향해 "정신 똑바로 차리라"고 지적했다. 이에 김 의원은 "표 의원은 깡패냐"고 응수했다.

표창원 의원과 김진태 의원의 날선 공방은 김도읍 한국당 의원이 조국 후보자 일가가 운영한 웅동학원 채무 등을 언급하던 중 "학교 이전하며 이사장이던 조변현씨가 공사를 맡고 조 후보자 동생 조권에게 하도급을 준다. 그렇게 장난을 쳐서 채권은 조국 가족이 가져가고 학교는 빚이 남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표 의원은 "김 의원은 사자의 명예를 정면으로 훼손했다"면서 "국회에서 면책특권 뒤에 숨어 그렇게 말하시면 안된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선동하지 말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표 의원은 "그렇게 말씀하시면 안된다"면서 "그렇게 해서 정치적 목적을 달성한다 해도 오히려 오래 갈 수 없다. 도의를 지키자"고 말했다. 또 김진태 의원에게 "정신 차리라"고 호통치기도 했다.

표 의원 다음으로 질의를 한 장제원 한국당 의원은 "시작부터 너무한 것 아니냐. 청문회장을 깽판치려 하냐"며 핀잔을 줬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