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인사청문회
여상규 위원장, 조 후보자에 질의
"표창장 위임 근거 있어야"
"최성해 총장과 통화 안 했어야"
여상규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장이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여상규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장이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여상규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장은 6일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에서 최성해 동양대 총장 명의의 표창장 관련해 질문했다.

여 위원장은 "표창장 발행 명의는 최 총장이다. 그 총장이 위임한 사실이 없다고 진술하고 있다. 최 총장으로부터 후보자든 후보자 부인이든, 위임 받았다는 근거가 있나"라고 물었다.

조 후보자는 "저는 당연히 없다. 처는 졸업식때 주는 큰 상장이 아니기 때문에 생활체험이라 위임됐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여 위원장은 "객관적 증거를 대야 한다. 그런 해명은 받아들여질 수 없다. 후보자의 처는 총장의 표창장 발급을 자신이 원장으로 있는 곳에 해달라고 부탁을 했다고 한다. 위임을 부인하는 총장에게 위임해 달라고 부탁을 왜 하냐. 위증 교사가 될 가능성이 많다"고 지적했다.

이어 "후보자가 통화하는 것 자체가 아니라고 생각한다. 압력으로 비쳐지지 않겠나. 왜 후보자가 통화하나. 통화를 하면 안되는 것 아니냐"라고 비판했다.

이날 청문회에서는 조 후보자 딸의 의학논문 제1저자 등재, 서울대 환경대학원과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서의 장학금 수령, 동양대 총장 표창장 조작 의혹 등이 집중 거론됐다.

또한 조 후보자 배우자와 자녀가 투자한 사모펀드를 놓고도 공방이 벌어졌다. '조국 펀드'라는 말이 나온 가운데 사모펀드가 투자한 업체의 관급사업 수주 여부 등도 도마 위에 올랐다.

조 후보자 일가가 운영해온 학교법인 웅동학원 문제, 이와 관련한 조 후보자 동생의 위장 이혼 논란 등도 쟁점이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