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희 "검찰개혁 앞두고 너무 나이브하다"[조국 청문회 일문일답⑩]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6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법무·검찰 개혁을 완결하는 것이 책무라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개인이 아닌 소명으로 일할 것이며 어느 정권이 들어와도 되돌릴 수 없는 개혁을 실천하겠다는 마음은 더 단단해졌다"라고 다짐했다.

다음은 이철희 의원과의 일문일답

-문재인 대통령이 왜 법무부 장관으로 조국 후보자를 지명했을까. 검찰·사법개혁을 마무리해달라는 주문으로 알고 있다. 과거 노무현 전 대통령과 참여정부 시절을 보내면서 이른바 '검찰의 민낯'을 지켜봤다. 지금도 검찰이 아니면 볼 수 없는 생활기록부가 돌아다니고 심지어 포렌식 자료까지 청문회장을 떠돌고 있다. 조 후보자는 민정수석 시절에 도대체 무엇을 한 것인지 반문하고 싶다. 검찰개혁을 앞두고 문재인 대통령과 조 후보자가 너무 나이브한 것 아닌지 걱정된다.

"검찰개혁 문제에 대해 민정수석으로 있으면서 당초 의도와 기획했던 일들을 많이 하지 못했다. 다시 한번 검찰개혁의 원래 취지가 무엇인지 되돌아보고 명심하겠다."



정현영 한경닷컴 기자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