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인사청문회
조국 후보자 청문회/사진=최혁 기자

조국 후보자 청문회/사진=최혁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6일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최성해 동양대 총장과 전화한 것과 관련, "매우 짧게 통화를 했고 처가 여러 이야기를 하고 '위임하지 않으셨냐'고 언급했고, '총장님 제가 거짓말 하라고 말씀은 못드리겠고 조사를 해주셔서 사실관계 밝혀 주십시오' 정도의 말을 드렸다"고 밝혔다.

이날 청문회에서는 조 후보자 딸의 의학논문 제1저자 등재, 서울대 환경대학원과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서의 장학금 수령, 동양대 총장 표창장 조작 의혹 등이 집중 거론됐다.

또한 조 후보자 배우자와 자녀가 투자한 사모펀드를 놓고도 공방이 벌어졌다. '조국 펀드'라는 말이 나온 가운데 사모펀드가 투자한 업체의 관급사업 수주 여부 등도 도마 위에 올랐다.

조 후보자 일가가 운영해온 학교법인 웅동학원 문제, 이와 관련한 조 후보자 동생의 위장 이혼 논란 등도 쟁점이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