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인사청문회
이은재 "조국 가족 참 대단…눈물겨운 딸 사랑·스펙 관리"

이은재 자유한국당 의원은 6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조국 가족 참 대단하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부부, 배우자의 눈물겨운 딸 사랑이자 스펙관리다. 그럼에도 본인은 모르는 일이라고 하고 있다. 후보자 부부는 경제적 공동체로 포괄적 묵시적 동의가 있었다는 정황이 여러군데 있었다.법적 책임만 없으면 후보자는 깨끗하고, 도덕적 문제가 부부간에 분리가 가능한가"라고 지적했다.

조 후보자는 "가족에 대해 무관심했다는 점을 인정하고 반성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청문회에서는 조 후보자 딸의 의학논문 제1저자 등재, 서울대 환경대학원과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서의 장학금 수령, 동양대 총장 표창장 조작 의혹 등이 집중 거론됐다.

또한 조 후보자 배우자와 자녀가 투자한 사모펀드를 놓고도 공방이 벌어졌다. '조국 펀드'라는 말이 나온 가운데 사모펀드가 투자한 업체의 관급사업 수주 여부 등도 도마 위에 올랐다.

조 후보자 일가가 운영해온 학교법인 웅동학원 문제, 이와 관련한 조 후보자 동생의 위장 이혼 논란 등도 쟁점이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