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시·정시 비율 조정 논의대상 아냐"…18일 회의서 계속 논의
당정청, 대입제도 개선 협의…"학종 공정성 강화 필요" 공감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6일 대입제도 개선방안 논의를 위한 비공개 실무 협의회를 열고 학생부종합전형(학종)의 공정성·투명성 강화 필요성에 공감대를 이뤘다.

이날 국회 인근에서 열린 협의회에는 민주당에서 국회 교육위원회 간사인 조승래 의원 등 교육위 소속 의원들이, 정부에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청와대에서는 이광호 교육비서관 등이 자리했다.

참석자들은 1시간 가량 이어진 회의에서 학종 전형의 공정성과 투명성을 강화할 필요가 있으며, 특히 공정성 강화에 방점을 찍어야 한다는 데 공감했다고 복수의 참석자들이 전했다.

조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학종의 공정성과 투명성 관련 보완이 필요하다는 데 다들 공감했다"며 "다만 구체적인 방안에 대해서는 더 논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교육위 소속인 박찬대 원내대변인은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학종의 문제점 등 현 상황을 논의하고, 공평성과 투명성을 강화해 국민들의 불만을 해소해야 한다는 의견을 나눴다"고 말했다.

다만 이날 회의에서는 수시와 정시 비율 조정 문제는 논의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조 의원은 "이미 발표돼있는 2022년도 대입 제도 전체를 흔들 수는 없어 수시·정시 비율 조정은 논의대상이 아니다"라며 "기본적인 틀 내에서 공정성과 투명성 확보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입시비리 의혹과 관련해 "조 후보자 가족을 둘러싼 논란의 차원을 넘어 대학입시 제도 전반을 재검토해달라"고 주문했다.

이에 유 부총리는 지난 4일 "학종의 투명성과 공정성을 높일 수 있는 방안을 최우선으로 마련해 발표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당정청은 오는 18일 협의회에서 관련 논의를 계속 이어가기로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