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 인사청문회에 출석했다.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 인사청문회에 출석했다.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6일 딸 조모씨가 수령한 동양대 총장 표창장이 위조됐다는 의혹과 관련해 “제 처가 (위조를) 했다면 법적책임을 져야 한다”고 밝혔다.

조 후보자는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국무위원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으로부터 “동양대 표창장이 위조됐으면 당연히 법무부 장관을 못 하지 않나”라는 질문을 받고 이같이 답했다.

조 후보자는 “(위조가) 확인되게 되면 여러 가지 큰 문제가 발생할거라고 본다”며 “제 처가 했다면 법적책임을 져야 하고 누구나 법 앞에 평등하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의혹을 제기하는 자유한국당 의원들을 향해서는 “사실확인 안 하고 (의혹 제기) 하지말라”며 “청문회서 그러면 된다. 검찰수사 하면 나올 내용이니 여기서 하지 말자”고 당부했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