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6일 “저와 제 가족의 일로 국민께 큰 실망감을 드렸다”며 대국민 사과했다.

조 후보자는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열린 국무위원 후보자 인사청문회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통해 “무엇보다 새로운 기회를 위해 도전하고 있는 젊은 세대들에게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제 잘못이다. 박탈감과 함께 깊은 상처를 받으신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했다.

조 후보자는 이어 “공정과 정의를 말하면서도 저와 제 가족이 과분한 혜택을 누리고 있다는 것을 잊고 살았다”며 “제 가족이 받을 수 있는 정당한 것으로 생각했던 것들이 정당하지 않을 수도 있다는 것을 뼈저리게 깨달았다”고도 했다.

그는 “오늘 저를 둘러싼 모든 의혹과 논란에 대해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해 있는 그대로를 드러내고 국민 여러분의 준엄한 평가를 받겠다”며 청문회에 임하는 각오를 밝혔다.

조 후보자는 장관이 돼서 법무·검찰의 개혁을 완결하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국가권력이 견제와 균형의 원리에 따라 정상적으로 작동하여 모든 국민들의 기본권이 보장되는 사회, 국민들의 인간다운 삶이 보장되는 세상을 만드는 일에 작은 돌 하나를 놓겠다”며 “특히 법무·검찰이 국민 위에 군림하는 권력기관이 아니라 인권과 정의에 충실한, 국민을 위한 법률서비스 기관으로 거듭날 수 있기를 간절히 소망한다”고 강조했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