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 방안으로 해양방류를 고려하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정부가 이에 대응해 국제 공조체계를 구축한다.

이러한 대응의 일환으로 정부는 5일 국제원자력기구(IAEA)에 오염수 처리에 대한 국제사회의 협조를 요청하는 서한문을 보낸 데 이어 16일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리는 IAEA 총회에서 이 문제를 공론화 한다는 방침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 문제는 세계 생태계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사안으로 지금은 국제적 공조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하며 "공조체제 구축을 위한 활동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김성규 원안위 방사선방재국장은 브리핑에서 정부가 원하는 후쿠시마 오염수 처리 방법이 있느냐는 질문에 "태평양으로 방류하는 옵션은 선택하지 않는 것이 좋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날 정부가 IAEA에 보낸 서한문에는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해양방류 가능성과 이에 따른 환경 영향에 대한 우려가 담겼으며 IAEA가 이 문제에 대해 국제기구 및 이해 당사국과 함께 적극적인 역할을 해 달라는 요청도 포함됐다.

문미옥 과기정통부 1차관과 엄재식 원안위원장은 IAEA 총회에서 이 문제를 회원국에 알리고 공론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 차관은 16일 관련 내용으로 기조연설을 진행한다.

또 과기정통부, 원안위, 외교부 등으로 구성된 대표단은 IAEA 사무총장 대행을 만나 이 기구의 적극적인 역할을 요청할 계획이다.

IAEA는 원자력의 평화적인 이용과 보건에 대한 기여를 촉진하기 위해 1956년 창립된 원자력 분야 국제기구다.

정부가 일본 원전 오염수 문제에 대해 외교적인 노력을 기울이게 된 것은 일본이 오염수 해양방류를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다는 판단에서다.

일본은 오염수 저장 탱크가 2022년께 포화상태에 이를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으며 이에 오염수 처리를 최종 승인하는 일본 원자력규제위원회는 최근 해양방류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내비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