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사위, 조국 청문회 증인 11명 합의
민주, 최성해 동양대 총장 증인 출석 반대
최성해 동양대 총장 폭로
"정경심 교수, 표창장 위임했다 해달라 부탁"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청문회 증인 명단 11명이 확정된 가운데 조 후보자 딸 표창장 관련해 눈길을 끌고 있는 최성해 동양대 총장이 빠져 의구심을 자아내고 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여야 간사들은 5일 오후 3시 전체회의를 열어 청문회 실시 안건을 의결했다.

법사위 소속 민주당 간사인 송기헌 의원과 한국당 간사인 김도읍 의원은 "11명을 증인으로 채택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민주당이 신청한 증인은 윤순진 서울대 환경대학원 교수, 노환중 부산의료원장, 김모 전 한영외고 유학실장, 신모 관악회 이사장 등 4명이다.

한국당이 요구한 증인은 장영표 단국대 의대 교수, 정모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박사, 최모 웰스씨앤티 대표이사, 임모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 운용역, 김모 전 WFM 사내이사, 김모 웅동학원 이사, 안모 ㈜창강애드 이사 등 7명이다.

조 후보자 가족과 관련된 증인은 제외하기로 하면서 조 후보자의 모친과 부인 정경심씨, 조 후보자의 딸, 조 후보자의 동생과 동생의 전처 등은 모두 증인에서 빠졌다.

또 한국당은 막판 쟁점으로 떠오른 조 후보자 딸의 동양대 표창장 위조 의혹과 관련해 최성해 동양대 총장을 증인으로 불러야 한다고 요구했지만 민주당이 거부해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김도읍 의원은 "최성해 총장을 증인으로 부르는 문제와 관련해 민주당이 너무 완강하게 반대했다"며 "최 총장을 고수하다가는 내일 청문회를 할 수 없을 것 같아서 우선 협상을 했다"고 말했다.

인사청문회법에 따르면 증인·참고인 출석을 요구하려면 청문회 5일 전에 출석요구서를 송달해야 해 이번 청문회에서 증인 출석을 강제할 수는 없다. 의혹별로 보면 조 후보자 딸의 입시 의혹과 관련한 증인은 6명이고 사모펀드 의혹 관련 증인은 3명, 웅동학원 관련 증인은 2명이다.

민주당은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최 총장에 대해 '극우적 인사'라고 표현하면서 맹렬히 비난했다.

민주당은 "(조국 후보자 딸이 동양대 표창장을 받은 건에 대한) 정확한 사실여부는 내일 청문회와 검찰수사에서 밝혀질 예정"이라며 "최 총장은 조국 장관의 임명을 반대한다는 성명을 낸 바 있는 한국교회언론회 이사장이며, 극우적 사고를 지니고 있다는 팩트도 분명히 알려드린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최 총장의 과거 행보를 보면 '극우 인사'와는 다소 거리가 있다. 먼저 최 총장은 2012년 대표적인 진보인사인 진중권씨를 교양학부 교수로 영입했다. 최 총장은 당시 "유명인사를 우리 대학 교수로 임용할 수 있게 돼 영광"이라며 "지방에 위치해 다양한 교육의 기회가 비교적 적은 우리 대학 학생들에게 수준 높은 강의를 해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도 교수로 초빙받은 적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유 이사장은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예전에 저를 교수로 초빙한 적이 있지만 사양했고 동양대에 강연이나 교양강좌도 간 적이 있다"고 말했다.

이언주 무소속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최 총장은 2012년 경북지역에서 보기 드물게 문재인 지지를 공개 선언한 사람"이라며 "그는 조 후보자를 아이스버킷 챌린지(루게릭병 환자에 대한 관심 촉구와 기부 활성화를 위해 얼음물을 뒤집어 쓰는 것)에 지목한 적도 있다”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앞서 최 총장은 조 후보자의 부인 정 교수로부터 자신에게 총장 표창장 발급을 “위임했다는 얘기를 해 달라”는 청탁을 받았다고 폭로했다.

최 총장은 5일 새벽 1시 반 서울중앙지검에서 참고인 조사를 받고 나오는 길에 기자들에게 "정 교수에게 (나는) 그런 기억은 없다. (못 한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