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환중 부산의료원장 문건 보도, 檢이 누설한 것 아니라는 경위서 받아"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고교 생활기록부(생기부)가 유출된 데 대해 "유출 경위에 대한 조사를 (검찰에) 지시했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5일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생기부 유출은 명백히 초중등교육법 위반'이라는 더불어민주당 심재권 의원의 지적에 "공개돼서는 안 될 개인 정보들이 공개되는 것에 대해 대단히 유감스럽게 생각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장관은 '장관이 수사지휘권을 활용해 즉각 수사에 임해달라'는 요구에는 "잘 알겠다"며 "그 부분에 대한 경찰 수사가 진행 중이니 경과를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답했다.

박 장관은 검찰 압수수색을 받은 노환중 부산의료원장과 관련한 문건이 보도된 것과 관련해 여권에서 검찰의 피의사실 공표라고 주장하는 데 대해 "보도된 경위에 대해 혹시 검찰에서 유출한 게 아닌지 확인을 해봤다. 그 부분에 대해 검찰이 누설한 것은 아니라는 경위서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그 밖에도 (피의사실 공표로 볼 만한) 몇 가지가 있어서 검찰에 경위 조사를 지시했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