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동양대 총장에 취재차 전화"
유시민 "'도와달라' 제안 안 했다"
신보라 "유튜브 언론인 처음 들어본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신보라 자유한국당 의원은 5일 유시민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최성해 동양대 총장에게 개인적으로 전화를 건 것은 "취재 때문이었다"고 해명하자 "오해 살 행동을 해놓고 취재라 변명하는게 딱하다"고 밝혔다.

신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을 통해 "기자, 방송인, 언론인은 있어도 '유튜브 언론인'은 또 처음 들어본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어 "통상 유튜브 등에서 정치평론하시는 분들은 '논객'이라고 한다"면서 "청탁이든 뮈든 그리 보일 행동을 해놓고 어디 변명할 게재가 없어 자신을 '언론인'이라고 하며 기자들이 자기업으로 하는 고유업무인 '취재'를 운운하는 건지 참 딱해보인다"고 지적했다.

앞서 유 이사장은 조 후보자 딸의 동양대 총장 표창장 의혹과 관련, 사실관계 확인 차원에서 전날 최성해 동양대 총장과 전화 통화를 한 사실이 있다고 밝혔다.

유 이사장은 그러나 '조 후보자를 도와달라'는 취지의 제안을 한 적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유 이사장은 일부 언론과 인터뷰에서 "언론보도가 굉장히 조 후보자를 도덕적으로 공격하고 있는 시나리오로 짜여져 있는 것 같다는 의견은 말씀 드렸지만 어떻게 공인이고 대학 운영을 책임지고 있는 총장에게 사실과 다른 진술을 언론과 검찰에 해달라는 제안을 하겠느냐"며 "상상할 수도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저도 유튜브 언론인이라 기자들처럼 취재를 열심히 한다"며 "자꾸 이렇게 제가 휘말려 들어가면, 얘기를 할 만큼 했다고 생각하는데 혹시 또 비평을 해야 할 수 있기 때문에 동양대뿐 아니라 여러 군데를 취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