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조국 반박 간담회 /사진=최혁 기자

자유한국당 조국 반박 간담회 /사진=최혁 기자

자유한국당 김도읍 의원이 딸의 논문 제1저자 의혹과 관련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해명이 거짓이라 주장했다.

자유한국당은 3일 오후 2시부터 국회 본청 246호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전날 개최한 기자간담회를 반박하는 고발 언론간담회를 개최했다.

앞서 조 후보자는 지난 2일 인사청문회법에 규정된 인사청문의 법정 시한에도 국회 인사청문회가 열리지 못하자 대국민 청문회로 간주할 수 있는 소명 자리를 갖고 초유의 국회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이에 자유한국당은 반박 기자회견을 준비했다.

조 후보자 딸의 학사 비리를 주제로 한 1세션에서 자유한국당 김도읍 의원은 "조국 후보자에게 한 가지 묻겠다"라면서 "딸 입시 부정, 장학금 특혜, 논문 제1저자 등 핵심 의혹 모르쇠로 일관하면서 최소 61차례 '몰랐다', '이번에 알았다'라고 했다. 변명 기자회견은 왜 했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서울대 환경대학원 장학금에 대해서 후보자는 '신청한 적이 없다', '당시 지도교수는 추천한 적이 없다'고 했다. 그런데 1년간 딱 한 과목 신청한 조국 후보자 딸에게는 401만원씩 장학금이 전달됐다. 그리고 부산대 의전원에서는 1200만원을 받았다. 받게 된 경위에 대해서는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이니 밝혀질 것"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우리 학생들에게 더 미안한 것은 2013년부터 지급되기 시작한 이 소천장학금은 4~6명까지 100만원에서 150만원씩 지급이 됐다. 다수의 학생이 혜택을 받았다"면서 "그런데 2016년부터는 후보자의 딸에게, 한 사람에게만 지급이 된다. 조국 후보자는 당시 알았으면 받지 않았을 것이라 하는데 이걸 몰랐다고 말하면 어떻게 되느냐"라고 주장했다.

이어 "논문 제1저자 관련해 어제 조 후보자는 '당시 판단 기준이 엄격하지 못했던 것 같다', '학문 윤리 기준이 모호하고, 엄격하지 못했기 때문이라 생각한다'고 했는데 이는 명백한 거짓말"이라고 했다. 김 의원은 "2008년은 황우석 사태로 1월 31일 대한의학학술지 편집인협의회에서 의학논문 출판 윤리 가이드라인을 발행했다. 조 후보자 딸 논문을 제출한 시기는 이 가이드라인 적용 대상이다"라고 근거를 들었다.

그러면서 "여기에는 출판하는 논문에 저자는 실제적인 지적 공헌을 한 사람으로 규정하고 있다. 또 저자와 다른 공헌자와는 차별화가 되어야한다고 강조하고 있다"며 "조 후보자가 당시 학문 윤리 기준이 모호하고 엄격하지 못했다고 말한 게 거짓이라 단정하는 것은 2008년 서울대에서 진리탐구와 학문 윤리라는 강연을 맡았다. 첫 강의다. 이것은 당시 황우석 전 교수의 연구조작 사건을 계기로 연구 윤리를 강화하겠다는 의미로 개설한 것이고, 조 후보자는 이 강의를 했다"고 전했다.

김 의원은 "그 시점에 딸은 한영외고 2학년으로서 논문의 제1저자로 등재가 된다. 따라서 그 당시 학문윤리 기준이 모호했다는 답변은 명백한 거짓이라고 나는 확정적으로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