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자녀 의혹에 文 "대입제도 전반 재검토" 당부
지난 1일 동남아 3개국 순방길에 오르는 문재인 대통령. / 사진=연합뉴스

지난 1일 동남아 3개국 순방길에 오르는 문재인 대통령. / 사진=연합뉴스

진보 성향 교원단체인 실천교육교사모임은 문재인 대통령(사진)이 전날 동남아시아 3개국 순방길에 오르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자녀 입시특혜 의혹과 관련, 대입 전반 재검토를 지시한 데 대해 우려를 표했다.

실천교육교사모임은 2일 성명을 내고 “대통령 진의는 정확하게 파악할 수 없으나 발언 이후 메가스터디 등 대형 사교육업체 주가가 급등했다. 정시전형이 확대되고 사교육 시장이 크게 열릴 거란 기대가 만발하고 있다”며 “대통령 발언으로 교육 백년지대계가 졸속으로 바뀔 상황이다. 이 틈을 타 사교육이 성행하고 학교 교육이 문제풀이식 과거형 교육으로 돌아갈 위기에 처했다는 점에서 개탄을 금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통령이 중차대한 입시 문제를 정치적 위기 모면용으로 이용하거나 정부 고위층 인사에 대한 분노를 엉뚱하게 해석해 근시안적 대책을 내놓은 것이 아니길 바란다”면서 “조 후보자 자녀가 대입을 치른 것은 이미 10년도 더 된 입학사정관전형 시기의 일이다. 진위 여부를 떠나 현행 입시제도 개편과 연계시키는 것은 천부당만부당하다“고 짚었다.

실천교육교사모임은 문 대통령이 “공정의 가치는 교육 분야에서도 최우선 과제가 돼야 한다. 이상론에 치우치지 말고 실행 가능한 방안을 강구하라”고 발언한 데 대해서도 “교육과 입시에서 공정은 한 줄 세우기식 시험으로는 확보될 수 없으며, 말뿐인 기회의 평등만이 아닌 결과의 평등에서도 국민들에게 희망을 주는 것이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 “문재인 정부 공약이던 자율형사립고 폐지가 유명무실화된 데다 세간의 우려대로 정시까지 확대된다면 우리 교육은 결과의 평등은 물론 기회의 평등까지 무산되고, 무한 사교육 경쟁에 이은 한 줄 세우기식 교육으로 퇴행할 것이란 사실을 분명히 인식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봉구 한경닷컴 기자 kbk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