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泰 비즈니스 포럼

일본의 경제보복 우회 비판
현대車-태국 공동개발 '뚝뚝'
함께 시승하며 '전기차 세일즈'
문재인 대통령은 2일 “세계 경제의 불확실성을 높이고 ‘축소균형’을 낳는 보호무역주의에 함께 맞서는 것은 자유무역의 혜택을 누려온 한국과 태국의 책무”라고 강조했다.
태국을 공식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쁘라윳 짠오차 태국 총리가 2일 방콕 시내 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열린 한·태국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해 박수를 치고 있다. 오른쪽부터 쁘라윳 총리, 문 대통령,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연합뉴스

태국을 공식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쁘라윳 짠오차 태국 총리가 2일 방콕 시내 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열린 한·태국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해 박수를 치고 있다. 오른쪽부터 쁘라윳 총리, 문 대통령,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이날 태국 방콕 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열린 한·태국 비즈니스 포럼 기조연설에서 “자유롭고 공정한 세계 무역질서를 위해 함께 협력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쁘라윳 짠오차 태국 총리를 비롯해 양국 경제인이 대거 참석한 비즈니스 포럼에서 자유무역을 강조한 것은 사실상 일본을 겨냥한 것으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은 “시장 개방과 자유로운 무역은 태국, 한국이 가난한 농업 국가에서 아시아를 대표하는 제조 강국으로 성장할 수 있었던 원동력이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양국은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의 조속한 타결에 협력하고, 개방적이고 포용적이며 투명하고 규칙에 기초한 다자무역체제를 강력히 지지하는 데 힘을 모을 것”이라고 말했다.

태국을 비롯한 메콩강 유력 국가들과의 ‘메콩강 경제’의 중요성도 역설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메콩 국가들과의 협력에도 적극 참여하겠다”며 “태국은 메콩 국가 간 경제협력기구 ‘애크멕스(ACMECS)’를 주도하며 역내 경제협력을 이끌고 있다”고 말했다. 또 “한국은 지난 5월 애크멕스의 개발 파트너로 참여했고 한·메콩 협력기금을 조성해 연 100만달러 규모의 협력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올 11월에는 한국 부산에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한·메콩 정상회의가 열린다”며 아세안 의장국인 태국의 적극적 역할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한·태국 비즈니스 포럼 연설에 앞서 쁘라윳 총리와 전시관을 돌며 국내 자동차 회사의 전기차 세일즈 등에도 힘을 보탰다. 미래차관 전시장에 마련된 현대자동차의 전기차 ‘코나’ ‘아이오닉’을 태국 총리와 둘러본 뒤 현대차가 태국과 공동 개발한 삼륜전기차 ‘뚝뚝’을 함께 시승하기도 했다. 뚝뚝의 뒷좌석에 오른 쁘라윳 총리가 “태국에 뚝뚝 2만5000대가 있는데 오염을 줄이려고 고민이 많다”고 하자 문 대통령은 직접 친환경 전기차의 장점을 설명했다. 완전충전시간을 묻는 쁘라윳 총리의 질문에 공영운 현대차 사장이 “30분이면 고속 충전이 가능하다”고 답하자 문 대통령은 “30분”이라고 맞장구를 친 뒤 “한 번 충전에 얼마를 주행할 수 있느냐”며 추가 설명을 유도하기도 했다.

방콕=김형호 기자 chs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