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콕서 中企 통합브랜드 론칭쇼 참석…"우수제품 믿고 구입하도록"
"관광 태국·한류 만나 시너지…양국 경협 무한 가능성 확인"


문재인 대통령은 2일 "문화·관광 산업의 허브 태국과 세계적 경쟁력을 갖춘 한국의 한류가 만나면 서로에게 매우 큰 시너지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태국을 공식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현지시간) 수도 방콕의 센트럴월드 쇼핑몰 특설무대에서 열린 'Brand K' 론칭쇼에 참석, 축사를 통해 "오늘 론칭쇼는 양국 경제협력의 무한한 가능성을 확인하는 자리"라며 이같이 밝혔다.

'Brand K'는 한국 중소기업의 통합브랜드다.

문 대통령은 "그간 한국의 중소기업 제품은 우수한 품질에도 독자적인 브랜드 파워가 부족해 해외 판로를 개척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며 "이제 중소기업이 달성한 혁신을 브랜드로 바꿔 세계에 널리 알릴 수 있게 됐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엄격한 기준을 통해 '브랜드 K'를 선정함으로써 양국 소비자가 믿고 구입하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오늘 양국 기업 간에 '중소기업 브랜드 K 판로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며 "한류를 활용한 양국 유통업체 간 협력을 통해 우수한 중소기업 제품이 양국 소비자에게 보다 가까이 다가가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OECD(경제협력개발기구)는 2030년경 세계 중산층 소비의 59%가 동남아 소비층이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고, 이미 아세안은 한국의 제2 교역 대상국이며 그 핵심 국가가 바로 태국"이라며 "오늘 행사가 양국 경제 모두에게 이익이 되는 한류 경제공동체로 가는 첫 단추가 됐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K뷰티, 생활용품 등 40여 중소기업 제품들이 '브랜드 K'라는 한국의 국가인증 상표를 최초로 달고 방콕에서 첫선을 보인다"며 "이곳에 전시된 제품들을 둘러보시고 그 우수함을 직접 체험해 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태국과 한국 두 나라 국민을 더욱 가깝게 이어주는 원동력은 한류로, K팝과 드라마에서 시작된 한류 열풍은 K뷰티, K푸드로 이어지며 태국 문화와 만나고 있다"며 "문화와 관광 대국, 태국이 가진 포용성으로 인해 한류가 태국에서 꽃피울 수 있었다"고 언급했다.

또 "이 자리에는 특히 양국에서 사랑받는 K팝 스타 위키미키와 베리베리, 산들, 에일리 님, 세계적인 축구 스타 박지성 님도 함께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양국은 수교한 지 벌써 60년이 넘었다"며 "이제 두 나라는 지금까지의 협력을 토대로 문화·경제가 함께 어우러지는 새로운 시대로 나갈 것이며, 오늘 론칭쇼가 그 시작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