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태 비즈니스 포럼서 자유무역 수호 의지…"다자무역체제 강력 지지"
"양국 4차 산업혁명·스타트업 생태계 구축 협력…서로에게 큰 기회"
"태국은 어려울때 도와준 진정한 친구…양국 우정 황금처럼 불변"
"미북의 대화의지 확고하다고 믿어…한반도 평화로 경협 새 지평"


문재인 대통령은 2일 "세계 경제의 불확실성을 높이고 '축소균형'을 낳는 보호무역주의에 함께 맞서는 것은 자유무역의 혜택을 누려온 한국과 태국의 책무"라고 말했다.

태국을 공식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현지시간) 수도 방콕의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열린 한·태국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 기조연설을 통해 "자유롭고 공정한 세계 무역질서를 위해 함께 협력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이 자유무역을 강조한 것은 경제보복을 멈추지 않는 일본을 겨냥한 것으로, 특히 이런 메시지를 태국과의 정상회담 직후 양국 경제인들이 대거 참석한 곳에서 발신한 것은 국제사회와 공조해 자유무역을 수호하겠다는 의지를 강조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 자리에는 쁘라윳 짠오차 태국 총리도 함께했다.

문 대통령은 "시장개방과 자유로운 무역은 태국·한국이 가난한 농업 국가에서 아시아를 대표하는 제조 강국으로 성장할 수 있었던 원동력이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양국은 역내 포괄적 경제동반자 협정(RCEP)의 조속한 타결에 협력하고, 개방적이고 포용적이며 투명하고 규칙에 기초한 다자무역체제를 강력히 지지하는 데 힘을 모을 것"이라고 역설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메콩 국가들과의 협력에도 적극 참여하겠다"며 "태국은 메콩 국가 간 경제협력기구 '애크멕스(ACMECS)'를 주도하며 역내 경제협력을 이끌고 있다.

한국은 지난 5월 애크멕스의 개발파트너로 참여했고 한-메콩 협력기금을 조성해 연 100만불 규모의 협력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올 11월에는 한국 부산에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한·메콩 정상회의가 개최된다"며 "한국과 메콩 국가들의 공동번영을 이루는 소중한 계기가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어 "양국은 4차 산업혁명에 공동 대응해 나가겠다"며 "태국은 농업·제조업·서비스업 전반에 ICT 기술을 접목한 12대 신산업을 중점 육성하는 '태국 4.0' 정책을 추진 중이고, 한국도 시스템반도체·미래차·바이오헬스 같은 3대 핵심 신산업 육성과 혁신성장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런 공동 목표를 위해 오늘 양국은 4차 산업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해 미래차·로봇·바이오 등 미래 신산업 분야에서 힘을 모으기로 했다"며 "양국의 혁신 역량과 기술력이 결합하면 큰 시너지 효과를 낼 것"이라고 밝혔다.

또 "스타트업 생태계 구축을 위한 협력을 강화하겠다"며 "태국 스타트업 수는 최근 5년 사이에 30배가량 늘며 크게 성장하고 있고, 한국도 혁신 창업이 사상 최대를 기록하며 세계에서 6번째로 많은 9개의 유니콘 기업을 보유하고 있다.

양국 스타트업 간 교류·투자가 확대되면 서로에게 큰 기회가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태국은 스타트업에 '기회의 땅'이다.

양국 스타트업 간 협력도 확대되고 있다"며 "이번 방문을 계기로 스타트업 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할 것이며, 오늘 4차 산업혁명 쇼케이스에 참여한 양국 스타트업 간에도 다수 계약이 체결됐다는 기쁜 소식을 들었다"고 전했다.

아울러 "잠시 후 한국 중소기업 국가대표 브랜드인 '브랜드 K'가 방콕에서 론칭한다"며 "한류를 활용한 양국 유통업체 간 협력으로 우수한 품질의 한국 중소기업 혁신제품들이 양국 소비자에게 보다 가까이 다가가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문 대통령은 태국의 한국전쟁 파병 역사를 거론하며 "어려울 때 도와준 태국의 고마움을 한국인들은 결코 잊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진정한 친구는 변함없는 황금과 같다'는 태국 속담을 언급하며 "태국은 어려울 때 힘이 되어준 한국의 진정한 친구로, 급변하는 환경 속에서도 양국 우정은 변함없는 황금처럼 오래도록 가치 있게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6월 북미 정상의 판문점 회동과 미국 대통령 사상 최초로 북한 땅을 밟은 사실을 언급하면서 "미국과 북한의 대화에 대한 의지는 확고하다고 믿는다.

3차 북미회담에 대한 기대 또한 매우 높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가 실현되면 한국전쟁에 참전한 태국에도 큰 보람이 될 것"이라며 "한반도에 평화가 구축되면 양국 간 경제협력에도 새로운 지평이 열리고 경제인 여러분께 더 많은 기회가 찾아올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