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산했으면 100점짜리"
조성욱 후보자에 발언 논란
정갑윤 "미혼이죠? 출산으로 국가에 기여해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정갑윤 자유한국당 의원(사진)이 2일 미혼인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에게 출산율을 거론하며 “본인 출세도 좋지만 국가 발전에도 기여해달라”고 말해 논란이 일고 있다. 정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조 후보자를 향해 “아직 결혼 안 하셨죠”라고 물으며 이같이 말했다.

정 의원은 “한국 사회의 제일 큰 병폐가 뭐라고 생각하느냐”며 “현재 대한민국의 미래가, 출산율이 결국 우리나라를 말아먹는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후보자처럼 정말 훌륭한 분이 정말 그걸 갖췄으면 100점짜리 후보자라고 생각한다”며 “염두에 두고 정말 본인 출세도 좋지만 국가 발전에도 기여해달라”고 덧붙였다. 난감한 표정을 지은 조 후보자는 별다른 답을 하지 않았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