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사모펀드에 자녀들의 명의로 10억원대 돈이 투자된 것과 관련해 "아내가 자녀들에게 증여한 돈"이라고 밝혔다.

조 후보자는 2일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위화감을 조성한 점은 죄송하지만 증여 과정에서 일체의 불법은 없었다"며 "아이들에게 그만큼 증여할 돈이 있다는 것은 혜택 받은 점이라고 인정한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청와대 민정수석 시절 사모펀드 투자 의혹과 관련해 "민정수석 시절 최근 임명 예정되기 전에 코링크가 무엇인지 자체를 몰랐기 때문에 관급공사니 뭐니에 대해서 일체 개입한 적이 없다"면서 "제가 개입을 했다면 관급공사 직원들, 압수수색을 통해서 통신 영장을 통해 확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모 언론의 보도를 보다가 보니 코링크가 관급공사를 해서 실적이 높아졌다는 이야기를 봤고 이번에 확인을 해봤다. 10년간 관급사업 실적이다. 제 민정수석 문제랑 아무 관계가 없다"면서 "언론보도에는 급증했다고 돼 있는데 통계를 보시면 그렇지 않다. 제가 영향을 미치지 않았고 연락 자체를 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조 후보자는 미공개 정보를 이용한 2차 전지 사업 의혹과 관련해선 "어떤 언론을 보니 문재인 정부에서 2차 전지 사업을 하고 있고 민정수석이 그걸 알아서 영향을 주었을 것이라고 하는데 첫째 그 자체를 알지 못했다"면서 "민정수석실은 경제수석실이 아니고 2차전지 사업은 문재인 정부 이전에 노무현 정부, 이명박 정부, 박근혜 정부 등 역대 모든 정부가 강조했던 것이지 문재인 정부 때 한 것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조 후보자는 최근 여론조사 결과 국민의 절반이 임명을 반대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선 "부정적 여론이 50%인 것으로 안다"며 "뼈아프게 반성하고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