찬반 격차 2일 동안 줄어들어
PK·충청·20대·여성서 찬성 다소 늘어
장관 임명, 반대 54.3% vs 찬성 42.3%
조국 법무장관 임명 반대 54.3% vs 찬성 42.3% / 사진 =리얼미터 누리집

조국 법무장관 임명 반대 54.3% vs 찬성 42.3% / 사진 =리얼미터 누리집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임명에 대한 국민 여론 조사 결과, 반대는 50%대를 유지하는 가운데 찬성이 30%후반에서 40%초반대로 올랐다.

여론조사전문기관 리얼미터가 tbs'의 의뢰로 지난 8월28일과 30일 동일한 질문으로 두 차례 실시한 조 후보자 임명에 대한 국민여론조사 결과, 30일 2차 조사에서는 반대 응답이 54.3%(매우 반대 45.0%, 반대하는 편 9.3%)로 0.2%포인트로 나왔으며 찬성 응답은 42.3%(매우 찬성 28.4%, 찬성하는 편 13.9%)로 3.1%포인트 증가했다.

반대와 찬성의 격차는 1차 조사 때 15.3%포인트(반대 54.5%, 찬성 39.2%)에 비하면 3.3%포인트 줄어든 12.0%포인트였다.

세부 계층별로 봤을 때 1차 조사에 비해 찬성 응답이 증가한 응답층은 호남과 충청권, 산·경남(PK), 경기·인천, 20대, 30대와 50대, 여성, 진보·중도층이 대다수였다.

특히 반대 여론이 우세했던 가운데 찬성 쪽에서 새롭게 결집세를 보인 곳은 지역별로는 충청권(+6.4%포인트, 찬성 20.2%→26.6%)과 부산·울산·경남(+3.5%포인트, 찬성 30.9%→34.4%)이 두드러졌다.

세대별로는 20대가 반대 여론이 더 높은(61.6%) 가운데서도 찬성이 +3.1%포인트(29.1%→32.2%) 올랐다. 성별로는 여성에서 9.7%포인트(찬성 35.8%→45.5%)로 크게 올랐고, 반면 남성은 3.5%포인트 빠졌다(42.6%→39.1%). 무당층에서도 찬성 여론이 1차 때의 17.6%에서 28.0%로 10.4%포인트가 결집됐다.

반대로 찬성 여론이 반대보다 우세했던 40대에서는 찬성이 -0.9%포인트로 미미하게 빠졌고(찬성 54.0%→53.1%, 반대 44.8%),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에서도 찬성이 -1.9%포인트를 기록해 79.6%에서 77.7%(반대 19.4%)를 기록했다.

이번 조사는 8월30일 전국 19살 이상 성인 1만1322명 중 최종 504명이 응답을 완료해 4.5%의 응답률을 나타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이다. 자세한 조사 결과는 리얼미터와 중앙선거 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하면 된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