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청문회 일정 의결…증인출석 요구 5일 이후에는 언제든 좋아"
"조국 동생·동생의 전처는 가족 아니다…증인으로 출석해야"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2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와 관련해 "더불어민주당이 이야기하는 사랑하는 아내와 딸, 어머니를 양보하겠다"며 "가족 증인을 모두 양보할 테니 오늘 의결해서 법대로 청문회를 하자"고 말했다.

나경원 "조국 부인·딸·모친 증인 양보…법대로 5일 뒤 청문회"(종합)

나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나머지 증인에 대해서는 민주당도 이견이 없는 것으로 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인사청문회법에 따르면 출석 요구서가 늦어도 출석 요구일 5일 전에 송달돼야 하기 때문에 이날 증인 채택을 확정하는 경우 최소 7일 이후에 청문회에 가능하다.

나 원내대표가 이 같은 입장을 밝힌 것은 핵심이슈인 가족증인 채택 문제를 양보해 대승적으로 청문회를 수용하는 모양새를 갖추면서 법에 따라 청문회 일정을 최대한 늦춰, 청문정국을 추석 명절 직전까지 끌고 가려는 포석으로 보인다.

여야는 당초 이날부터 이틀간 조 후보자에 대한 청문회를 하기로 했으나 가족증인 채택 문제를 놓고 합의점을 찾지 못하면서 사실상 무산된 상태다.

그는 "국회의 책무를 다하기 위해 대폭 양보했다.

민주당이 청문회를 무력화하는 데 대해 우리가 양보하더라도 청문회를 하는 게 맞겠다고 생각했다"며 "민주당이 원하는 대로 증인을 양보했으니 민주당도 이제는 토를 달 수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우리가 증인 문제를 양보한 이상 민주당도 '법대로 청문회'를 할 수 있도록 나머지 절차를 진행해달라"며 "이것도 거부하고 초법적 국민청문회 운운하는 것은 한마디로 국민을 바보로 아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조 후보자의 어머니와 딸 모두 중요한 증인이지만 다른 방법으로 진실에 접근할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

조 후보자의 동생 조권 씨를 증인으로 부르는 문제에 대해서는 "동생은 가족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본다"며 "가족이라고 하면 같이 밥을 먹는 사이를 이야기한다.

동생의 경우 증인으로 출석해야 한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어 "민주당도 동생 출석에는 긍정적"이라며 "동생의 경우에는 증인 출석을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조권 씨의 전처 조모 씨에 대해서도 "전처는 이혼했다면 당연히 가족이 아닌 것"이라며 "조권 씨의 전처 조모 씨도 당연히 출석해야 한다.

민주당도 이 부분에 이론이 없었던 것으로 기억한다"고 말했다.

나경원 "조국 부인·딸·모친 증인 양보…법대로 5일 뒤 청문회"(종합)

나 원내대표는 청문회 시기와 관련해서는 "오늘 의결해서 오늘 청문회를 한다, 오늘 의결해서 내일 청문회를 한다는 것은 쇼"라며 "국회의 책무를 제대로 하지 않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민주당도 더이상 여러 가지 변명을 하지 말아야 한다"며 "오늘 청문회에 대해 의결하면 오늘로부터 5일이 경과한 이후에 인사청문회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우리는 어떠한 일자도 좋다"며 "사실상 휴일은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하지만, 민주당이 고집한다면 휴일을 포함하는 청문회 일자도 좋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청문회 일자는 증인출석 요구서가 송달된 이후라면 언제든 좋다.

5일 이후라면 언제든 좋다"며 "출석 요구서는 반드시 송달돼야 한다.

이렇게 무서운 정권하에서 증인들이 자발적으로 출석을 기대하기 굉장히 어렵다"고 덧붙였다.

그는 청와대에 대해 "내일이면 청와대가 재송부 요청서를 국회에 보낼 수 있는 날"이라며 "청문회법에 따르면 청와대는 10일의 기간 안에서 (재송부 요청 기한을) 정할 수 있다.

청와대가 이를 거부하고 내일 바로 청문요청서를 송부해달라고 한다면 청문회를 무력화해서 조 후보자에 대한 진실을 밝히지 않으려는 모습"이라고 설명했다.

나 원내대표는 "교섭단체 대표연설, 대정부 질문, 그리고 국정감사 일정을 오늘 논의해서 확정하려고 한다"며 "그것이 국민들에 대해 예측 가능성을 담보하는 것이고 그것이 우리가 해야 할 책무"라고 설명했다.

그는 정기국회 일정과 관련해 "(청문회 일정과) 투트랙으로 진행하겠다"며 "국회가 오랫동안 파행이 계속돼 온 부분이 있는 만큼 적어도 정기국회만큼은 일정대로 진행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