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 가족 증인 채택과 청문회 일정 연기에 반대한다”는 뜻을 거듭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직계 존비속 가족증인 채택은 안된다”며 “비인륜적이고 비인간적, 비인권적, 비인도적인 (가족)증인채택 요구에 단호히 반대한다”고 강조했다.

인사청문회 일정 연기에 반대한다고도 재차 강조했다. 그는 “민주당이 이미 일정과 관련해 한 번 양보했고, 이례적으로 장관 청문회를 이틀 잡으며 법과 원칙에 벗어나는 절차까지 대승적으로 수용한 점을 상기하라”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인사청문회에서 밝혀질 진실을 봉쇄하려는 한국당의 정략적인 시도를 반대한다”며 “가족을 빌미로 후보를 압박하는 행위와 시간을 끌며 진실을 봉쇄하려는 의도에 말려들지 않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날부터 인사청문회에 돌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원내대표는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는 합의대로 오늘부터 진행해야 한다”며 “당일에 합의하고 청문회를 여는 것은 새삼스러운 일도, 불가능한 일도 아니다”라고 말했다.

민주당 단독으로 국민청문회를 열 수도 있다고 야당을 압박하기도 했다. 그는 “국민과 직접 대화를 통해 후보자를 검증하고 진실을 밝힐수 있는 기회의 장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김우섭 기자 dut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