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진 "유시민 씨 오버하지마세요"
박용진 의원 "유시민 발언 부적절" 비판
"이재정 교육감 에세이 발언에도 힘들었다"
박용진 "유시민, 편들어 주다 오버해서…검찰·대학생·언론 등 돌려"

"유시민 씨는 노무현재단 이사장이지 민주당 당원이 아닙니다. 편들어 주는 건 고맙지만 오버하지 마세요."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0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조국 지원사격 발언에 대해 "더 난감해 졌다. 한번에 검찰, 대학생, 언론을 (민주당으로부터) 등돌리게 했다. 적절치 않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채널A 시사프로그램 '김진의 돌직구쇼'에 출연해 "서울대 촛불집회서 마스크 쓰지마라고요? 경찰이 잡아가서가 아니고 엄마 아빠한테 공부안한다고 혼나서 그런거에요"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예전에 우리도 학생운동할 때 부모님이 걱정하지 않았나. 부모님의 마음이 똑같다"면서 "유시민 20대나 박용진 20대나 지금 20대나 피의 온도는 똑같다. 그때는 맞고 지금은 틀리다는 것은 아닌 것이다"라고 말했다.
박용진 "유시민, 편들어 주다 오버해서…검찰·대학생·언론 등 돌려"

이어 "유시민 씨는 민주당 당원도 아니다. 민주당 입장에서는 조 후보자 관련해서 지금 이 상황을 잘 관리해서 청문회까지 잘 가고 진실이 드러나게 하려는데 (유 씨의 발언으로) 민주당 법사위원들이 더 힘들어 졌다"고 일침을 가했다.

박 의원은 조 후보자의 딸 조모 씨(28)가 제1저자로 등재된 의학논문을 ‘에세이’라고 표현한 이재정 경기교육감의 SNS 발언도 언급하며 "청문회 준비하는 민주당 청문위원들을 더 난감하게 만들었다. 힘들어 죽는 줄 알았다"고 했다.

유씨는 이는 전날 유 이사장이 tbs 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본인과 가족들 관련 의혹에 거센 사퇴 여론에 직면한 데 대해 "조 후보가자 법적 위반을 한 게 한개도 없다"고 편을 들었다.

이어 서울대 학생들이 조 후보자의 사퇴를 촉구하며 촛불집회를 연 데 대해 "뒤에서 자유한국당(한국당) 패거리들의 손길이 어른어른해 (촛불집회를 연) 것이라고 본다"며 "실제 서울대생들이 집회에 더 많은지, 서울대생 집회를 구경하러 온 한국당 사람들이 더 많은지 알 수 없다"고 주장했다. 또 마스크를 끼고 시위에 참여한 학생들을 언급하며 "과거에는 진실을 말해야 하는데 불이익이 우려될 때 마스크를 꼈는데, 지금 같은 상황에서 왜 얼굴을 가리느냐"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검찰의 압수수색은 저질스릴러"라고 비판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