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대 총학생회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 조모 씨의 입학 과정을 둘러싼 진상 규명을 촉구하는 2차 집회는 오는 30일 진행한다.

28일 고려대 총학생회는 페이스북에 '향후 행동에 관한 중앙운영위원회 입장문'을 통해 "30일 금요일 오후 6시에 집회를 시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난 23일에 이어 두 번째다. 총학생회는 개별 학생들이 진행한 '0823 집회'의 뜻을 이어받아 향후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총학생회 중앙운영위원회(중운위)는 "이전 집회와 마찬가지로 입시비리 의혹의 진상규명 촉구와 공정한 입시제도 확립에 대한 목소리를 외치기로 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진영논리에서 벗어나 공정한 사회를 염원하는 고대인의 자리가 될 것"이라며 "학우 여러분의 목소리를 반영하기 위한 창구를 마련해 향후 집회의 초석을 다질 것"이라 덧붙였다.

중운위는 "그동안 논란이 돼온 입시제도의 문제점이 이번 사건을 통해 수면 위로 부상했다"면서 "우리와 동일한 지점을 고민하고 있을 대학들에 연대를 요청할 계획"이라고도 했다.

학내 커뮤니티에서는 '28일 학생들이 2차 촛불집회를 열자'는 주장도 나왔지만 중운위는 참석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보였다.

중운위는 "단순히 시의성만을 이유로 집회를 열어 이목을 집중시키는 것보다는 진영논리에서 벗어난 보편적 가치를 지향한다는 원칙을 고수하겠다"며 "학내 구성원의 목소리를 모아 전학적 요구를 명확히 하기 위한 충분한 시간을 가지고자 한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28일 촛불집회는 학생 간 찬반 의견이 엇갈리는 가운데 개최 여부가 확정되지 않은 상태다.
지난 23일 오후 서울 성북구 고려대학교 중앙광장에서 학생들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고려대 입학 과정에 대한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촛불집회를 열고 행진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23일 오후 서울 성북구 고려대학교 중앙광장에서 학생들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고려대 입학 과정에 대한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촛불집회를 열고 행진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