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수수색 정치권 반응

주요 참모진들 의외로 담담
'檢, 사전양해 구했다' 관측도
문 대통령 '정치적 부담'은 커져
청와대는 27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청문회가 법정 기한을 넘겨 열리는 데 유감을 나타내면서도 청문회 개최를 반겼다. 검찰의 조 후보자 관련 의혹에 대한 전격적인 압수수색을 두고는 말을 아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청문회의 법적 기한인 8월 30일을 넘긴 데 대해서는 깊은 유감을 표한다”면서도 “오랜 진통 끝에 개최되는 만큼 후보자의 업무 능력과 정책비전에 대한 충분한 검증이 이뤄지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조 후보자가 이틀간의 청문회에서 지금까지 제기된 각종 의혹을 소명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압수수색을 사전에 알았는지에 대해선 “검찰 수사와 관련해선 언급하지 않는 게 관례”라고 설명했다. 또 다른 청와대 관계자는 “뉴스 속보를 보고 알았다”고 말했다.

하지만 검찰이 청와대에 최소한 사전 양해를 구하지 않았겠느냐는 관측이 나온다. 압수수색 소식이 전해진 직후 일부 청와대 직원은 놀란 기색이었지만 주요 참모진은 의외로 담담한 반응을 보였다.

청문회 일정이 잡힌 상황에서 검찰이 전격적인 압수수색을 한 배경을 두고는 여러 관측이 나온다. 문재인 대통령이 윤석열 검찰총장 임명 당시 강조한 ‘살아있는 권력’을 겨냥한 수사에 들어간 것이란 얘기도 나온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24일 청와대에서 열린 신임 총장 임명식에서 “청와대든, 정부든, 집권 여당이든 살아있는 권력에 대해서도 엄정한 자세로 임해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반면 조 후보자를 둘러싼 각종 의혹을 정리하는 기회가 될 수 있다는 시각도 있다. 그동안 제기된 각종 의혹이 청문회에서 일부 해소되겠지만 법적인 문제가 남아 있으면 향후 장관직 수행에 부담이 될지 모른다는 것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무차별적인 의혹 속에서도 탈법이나 위법 관련 의혹은 없었다”며 “크게 문제 될 것으로 보지 않는다”고 말했다.

하지만 어떤 결론이 나오든 문 대통령의 정치적 부담은 커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청문회에서 일부 의혹이 해소되더라도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인 후보자를 법무부 장관으로 임명할 경우 야당의 반발을 포함한 사회적 논란이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 같은 지적에 “검찰 수사에서 아무런 피의 사실이 없을 가능성도 있는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김형호 기자 chs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