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도층 문 대통령 지지율 43%
2주일새 7%P 떨어져
2017년 6월 대비 44%P 급락
문재인 대통령의 우군을 자처했던 중도층이 떠나고 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 입시 특혜’나 ‘가족 펀드’ 논란이 ‘중도층 이탈’에 결정적 영향을 끼쳤다는 분석이다.

문 대통령 지지하던 중도층…'조국 논란' 이후 급속히 이탈

27일 한국갤럽에 따르면 지난 20~22일 전국 성인남녀 1002명을 상대로 시행한 여론조사(95% 신뢰수준, 표본오차는 ±3.1%포인트)에서 문 대통령에 대한 중도층의 국정 수행 지지율은 43%를 기록했다. 직전 조사였던 8월 둘째 주(50%)보다 7%포인트 급락했다. 부정 평가는 같은 기간 43%에서 50%로 7%포인트 올랐다. 박상병 인하대 정책대학원 초빙교수는 “조 후보자를 둘러싼 각종 의혹이 제기되면서 합리적 보수와 진보를 자처했던 20대와 50대, 지역으론 수도권 중도층의 이탈이 나타나고 있다”고 분석했다.

정권 초반과 비교하면 중도층 이탈 움직임은 더 심각하다. ‘문 대통령이 국정 수행을 잘하고 있는지’를 처음으로 물어본 2017년 6월 첫째 주 중도층의 긍정과 부정 평가 비율은 각각 87%와 5%를 기록했다. 이후 최저임금 인상과 소득주도성장의 부작용이 나타난 작년 12월 셋째 주 긍정 평가가 40%대로 내려앉고, 부정 평가는 40%로 올라섰다. 이듬해 1월 셋째주엔 중도층의 부정 평가(48%)가 긍정 평가(45%)를 앞지르기 시작했다. 현재 정권 초와 비교하면 부정 평가는 5%에서 52%로 높아졌고, 긍정평가는 87%에서 절반 수준인 43%로 급락했다.

여당이나 야당을 지지하지 않는 무당층의 지지율 변화는 더욱 가파르다. 2017년 6월 첫째 주 ‘문 대통령이 잘하고 있다’고 응답한 비율은 63%였지만 가장 최근 조사에선 이 비율이 18%까지 떨어졌다. 무당층에서 10%대 지지율을 기록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중도층·무당층 이탈은 ‘8·9 개각’에 임명된 조 후보자 의혹에 실망한 영향이 크다. 통상 유권자 30~40%는 합리적 보수·합리적 진보를 자처하며 어느 정당에도 귀속되지 않는 중도층이나 무당층으로 분류된다. 신율 명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집권 3년차는 정권에 대한 기대가 현실로 바뀌는 변곡점”이라며 “‘조국 논란’이 일어나는 과정에서 ‘진보세력 상층부의 기득권이 보수 세력과 크게 다르지 않구나’ 하는 실망감이 크게 다가왔다”고 말했다.

문재인 정부의 ‘적폐 청산’에 대한 피로감과 실망감도 이들의 이탈을 부추기고 있다. 민주당 비문(非文) 성향의 한 중진 의원은 “촛불을 든 시민이 원한 건 개혁과 공정성 회복인데 현 정부는 내내 ‘개혁 대 적폐’만 외쳤다”며 “결국 정치지형이 다시 보수와 진보 간의 진영 대결로 돌아갔다”고 말했다. 박 교수는 “민주당이 내년 총선 승리를 위한 ‘산토끼’는 다 놓쳐버린 꼴”이라고 지적했다.

김우섭/성상훈 기자 dut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