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오후 청와대에서 아비 아흐메드 알리 에티오피아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는다. 문재인정부 출범 이후 아프리카 정상이 방한한 것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두 정상은 양국 간 무역·투자와 개발 협력, 과학기술, 환경·산림·기후변화 대응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호혜적·미래지향적 실질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또 양국이 각각 주도하는 한반도 및 아프리카 평화 이니셔티브에 대한 상호 지지를 확인하고 공동 번영을 위한 협력방안도 논의한다.

에티오피아는 한국전쟁 때 아프리카 국가 가운데 유일하게 지상군을 파병한 전통적 우방이다. 한국의 아프리카 지역 최대 개발 협력 대상국이기도 하다. 아프리카 55개 회원국으로 구성된 아프리카연합(AU) 본부도 에티오피아에 있다.

문 대통령은 저녁엔 아비 총리 내외를 위한 공식 만찬을 주최한다. 청와대는 아비 총리 방한이 1963년 수교 이후 지속해서 발전해 온 양국관계를 공고히 하고 한국 외교 지평을 아프리카로 다변화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