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 사진=한경 DB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 사진=한경 DB

대안정치연대 대표 유성엽 의원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사진) 자녀의 입시특혜 의혹과 관련, 22일 성명을 내고 “조국 후보자를 지명한 문재인 대통령이 책임지고 직접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장을 지낸 유 의원은 성명에서 “조 후보자 장녀의 논문 부정사건 및 부정입시 의혹은 사실로 굳어지고 있다”며 “의사협회는 논문 담당교수 징계를 요구하고 나섰다. 단국대도 잘못을 인정했고, 고려대도 입학취소를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의협은 조 후보자 딸의 논문을 담당한 교수에 대한 징계를 검토하고 있으며 해당 교수가 소속된 단국대는 논문 확인절차가 미흡했다는 점을 인정하고 진상조사에 착수했다. 조 후보자 딸이 이 논문을 활용해 수시전형에 합격한 것으로 알려진 고려대는 중대 하자가 발견될 경우 입학취소 처리할 수 있다고 밝혔다.

유 의원은 “입시제도를 농단하고 교육계와 학계를 우롱한 것이며 개천에서 용이 나는 길을 원천적으로 막아버린 것”이라며 “입시를 준비하는 수많은 수험생과 학부모들, 외환위기 이후 가장 높은 실업률에 고통 받으면서도 취업 한 번 해보고자 애쓰는 20~30대 청년들은 허탈감을 넘어 분노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상황이 이런데도 조국 후보자를 감싸는 것은 이 정부를 지지하고 만들어준 국민들, 특히 20~30대 청년들에 대한 모욕이며 잔혹한 배신행위”라며 “청와대가 ‘정면돌파’ 하겠다는 것은 도대체 누구를 위한 정면돌파, 무엇을 위한 정면돌파인가. 국민을 향해 싸움이라도 걸겠다는 것인가”라고 따져 물었다.

이어 조 후보자를 겨냥해 “남들에게는 개천에서 살라고 하면서, 자기 딸은 특혜로 용을 만들려던 부도덕한 ‘가짜 진보’ 한 사람과 왜 이 정권 전체의 ‘양심’을 맞바꾸려는 것인지 이해 가지 않는다”고 강력 비판했다.

유 의원은 “청와대 국민청원만 비공개로 막는다고 해서 해결될 문제가 아니다”라면서 “이제라도 문재인 대통령은 이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고 결자해지의 심정으로 국민의 물음에 답해야 한다. 법무부 장관에 지명하기 전에 자녀 논문 문제와 입시 부정 의혹을 알고 있었는지, 이에 대한 대통령의 입장은 무엇인지 국민 앞에 소상히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봉구 한경닷컴 기자 kbk9@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