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문희상 국회의장은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이 1998년 당시 오부치 케이조 일본 총리와 한·일 파트너쉽 공동선언을 진행한 사실을 짚으며 이를 교훈 삼아 한일관계의 위기를 극복하겠다고 강조했다.

18일 국립 서울현충원에서 열린 김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 추도사에서 문 의장은 “(김 전 대통령은) 당시 일본의회 연설을 통해 '두 나라가 과거를 직시하면서 미래지향적인 관계를 만들어나가야 할 때'라고 역설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의장은 "김 전 대통령은 1998년 김대중-오부치 선언을 통해 양국관계의 해법과 미래비전을 제시했다. 한일 양국의 과거, 현재, 미래를 꿰뚫은 놀라운 통찰력과 혜안"이라며 "(이를 바탕으로) 우리 국민은 능동적이고 당당하게 이 어려움을 헤쳐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당신께선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 시대'를 향한 첫걸음을 시작했다"며 "한미동맹을 굳건히 하며 한중, 한일, 한러 관계를 한 단계 도약시키는 한국 외교의 르네상스 시대를 열었다"고 회고했다.

문 의장은 20년이 지난 지금은 양국관계가 큰 벽에 서고 말았다며 "그렇지만 대한민국의 국력은 강하고, 국민의 저력은 더욱 강하다. 우리에게 용기와 지혜를 주시고 하늘에서 지켜봐 주시기를 소망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의 정치는 대화와 타협이 실종됐다. 민족 대도약의 기회를 맞아 국론을 모아야 할 정치권은 서로를 탓하며 반목과 갈등의 골만 깊어가고 있다"며 "오늘, 더더욱 대통령님의 빈자리가 그립다"고 덧붙였다.

문 의장은 또 지난 6월 별세한 고(故) 이희호 여사를 떠올리며 "두 분이 만들어 온 위대한 역사 속에 함께 할 수 있어서 더없는 기쁨이었고 크나큰 영광이었다"면서 "저와 우리 국민과 대한민국은 대통령을 결코 잊지 못할 것"이라고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