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 비당권파 원외위원장 27명 탈당…"신당 건설 밀알될 것"

민주평화당 비당권파와 뜻을 함께 하는 원외위원장 27명이 14일 탈당을 선언했다.

지난 12일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대안정치) 소속 의원 11명이 탈당을 선언한 데 따른 원외 인사들의 후속 탈당이다.

부좌현 경기도당위원장 등 27명으로 구성된 '대안정치 원외준비모임'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심을 대변할 새로운 정치세력 구축이 절실하다는 데 공감하고 탈당에 동참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제3당 가치를 실현하고자 했던 평화당은 국민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다"며 "국민이 원하는 제3세력의 결집과 대안신당 건설이라는 힘든 여정에 한 알의 밀알이 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부 위원장은 기자회견 후 "오늘은 1차 탈당 선언이고, 앞으로 원외위원장들의 추가 탈당이 이어질 것"이라고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