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노맹 사건 연루' 비판 이어
"조 후보자 언행은 부적격"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연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게 맹공을 퍼붓고 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운데)가 13일 강원 고성군에서 열린 고성·속초 산불피해 지역 주민간담회에 참석한 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운데)가 13일 강원 고성군에서 열린 고성·속초 산불피해 지역 주민간담회에 참석한 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황 대표는 13일 강원 고성에서 열린 산불피해 지역 주민 간담회에서 “법무부 장관에 맞는 처신과 행동이 있다”며 “조 후보자의 언행은 부적격하다”고 비판했다. 그는 전날 당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조 후보자가 과거 ‘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사노맹)’ 관련 사건으로 징역형을 받은 이력을 거론하면서 “국가 전복을 꿈꾸는 조직에 몸담았던 사람이 법무부 장관이 될 수 있나”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조 후보자는 울산대 교수로 재직 중이던 1993년 사노맹 활동에 동조하는 ‘남한사회주의과학원’ 사건에 연루됐다. 그는 이 단체에서 운영위원 겸 강령연구실장을 맡았다. 대법원은 “헌법상 양심과 사상의 자유, 표현의 자유 범위 내에 속하는 것으로 볼 수 없다”며 조 후보자에게 내려진 징역 1년, 집행유예를 확정했다.

전날 황 대표의 발언이 나오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조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는 공안 조서를 작성하는 자리가 아니다”며 “황 대표는 공안검사의 이분법적 시각에서 벗어나라”고 질타했다. 이에 대해 황 대표는 이날 “제가 이야기한 것 중에 틀린 게 있느냐”고 반박했다. 이어 “판결문만 봐도 여러분이 판단하고 이해할 수 있을 것”이라며 “그런 분이 대한민국 헌법 가치를 지키는 법무부 장관에 맞느냐”고 재차 강조했다.

하헌형 기자 hh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