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서·관악 등 각 지역 특성 살린
전문도서관 2025년까지 건립
구립도서관 66곳도 추가
2025년까지 서울 강서·관악·도봉·송파·서대문구에 면적 9000㎡ 이상, 지상 4층 규모의 중·대형 시립도서관 5곳이 들어선다. 각 지역 특성에 맞는 전문 도서관으로 운영한다.
서울시, 3100억 들여 시립도서관 5곳 짓는다

서울시는 13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권역별 시립도서관 건립 계획을 발표했다. 자치구 희망 대상지 17곳과 서울도서관이 발굴한 8곳 등 총 25곳을 심사해 서남권은 강서·관악구, 동북권은 도봉구, 동남권은 송파구, 서북권은 서대문구가 대상지로 선정됐다. 총 3100억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현재 유일한 시립도서관인 중구 서울도서관이 본관이라면 새로 건립될 권역별 시립도서관 5곳은 분관 역할을 하게 된다. 서남권에선 강서구 내발산동에 ‘과학·환경 도서관’이 조성된다. 서울식물원 등을 활용해 체험 교육이 가능하다는 이점을 살릴 계획이다. 관내 청년인구 비율이 높은 관악구 신림동 금천경찰서 부지엔 ‘창업·비즈니스 도서관’이 들어선다. 청년 취업 상담과 직업 정보 제공에 특화할 예정이다.

디지털 미디어 관련 기업 등이 모여 있는 서북권의 서대문구 가재울뉴타운 부지엔 창작 공간을 갖춘 ‘디지털·미디어 도서관’을 만든다. 대학이 밀집한 동북권엔 도봉구 방학동 방학역 인근에 평생학습 중심의 ‘인문·사회과학 도서관’이 건립된다. 동남권엔 송파구 위례택지지구에 ‘공연·예술 도서관’이 세워진다.

유연식 서울시 문화본부장은 “시유지인 서대문구 가재울뉴타운 부지부터 타당성 조사를 마친 뒤 내년 설계에 들어갈 계획”이라며 “문화시설이 부족한 지역을 중심으로 대상지를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서울시는 2025년까지 1252억원을 투입해 구립도서관 66곳과 작은 도서관 195곳도 추가로 건립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서울 지역 도서관은 현재 1178곳에서 1444곳으로 늘어난다. 시민 누구나 집에서 걸어서 10분 내에 도서관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한다는 게 서울시의 목표다.

장서 확충에도 나선다. 시민 1인당 1.43권인 장서 수를 2025년 1인당 2.4권으로 늘릴 계획이다.

추가영 기자 gych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