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논란…야당의 지나친 정치공세"
한국당 "법치 포기한 것…광복 힘쓴 선조들이 지하에서 통곡할 일"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여야는 주말인 10일에도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을 법무부 장관으로 지명한 것을 두고 이틀째 공방을 이어갔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에 대해 사법 개혁 완성을 위한 적임자라고 강조했지만,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법치주의의 원칙에 어긋난다고 질타했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구두 논평을 통해 "일부 야당이 개각 인사에 문제를 제기하고 있지만,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논란이 되는 부분은 충분히 소명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며 "지나친 정치 공세일 뿐"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번 개각은 개혁과 전문성에 방점을 찍었다"며 "적재적소에 인재를 등용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했다.

특히, 홍 수석대변인은 조국 후보자에게 비판이 집중되는 데 대해 "야당이 우려하는 것처럼 법과 상식에서 벗어난 일을 할 사람이 아니다"라며 "불편부당하게 사법개혁 과제를 수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같은 당 민병두 의원은 페이스북 글을 통해 "조국 법무장관 지명은 사법 개혁으로 정의를 바로 세우는 촛불정신의 완성"이라고 평가했다.

반면 민경욱 한국당 대변인은 서면 논평에서 "법치국가의 토대를 뒤흔드는 측근 인사의 법무장관 지명 철회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민 대변인은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는 평소 자신이 국가보안법 위반 경력 때문에 공직자는 되지 못할 것이라고 발언해왔다"며 "법치를 포기하지 않고서야 어떻게 이런 인사가 가능할 수 있겠냐"고 반문했다.

그는 "기회는 평등, 과정은 공정, 결과는 정의로운 나라가 이런 형태라면 8·15 광복을 위해 힘써왔던 선조들이 지하에서 통곡할 일"이라고 덧붙였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도 구두 논평에서 "문 대통령이 장관급 인사를 단행하며 선동과 무능의 당사자, '선무당 조국'을 법무장관으로 기용했다"며 "국민에 대한 도리가 아니다"라고 언급했다.

김 대변인은 또 "외교안보 참사의 주역인 강경화 외교·정경두 국방장관을 유임할 때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대통령의 외교안보 참사 방치 의지가 그저 놀랍다"고 질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