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9 개각 살펴보니

현역 국회의원 6명에서 4명으로
임기 반환점을 앞둔 문재인 대통령은 10명의 장관급 인사를 동시에 교체하면서 국정과제를 흔들림 없이 추진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문 대통령의 ‘호위무사’인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을 9일 법무부 장관에 배치해 ‘검찰 개혁’을 완수하겠다는 뜻을 밝힌 데다 유임 가능성이 높았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에 반도체 전문가로 알려진 최기영 서울대 전기정보공학부 교수를 깜짝 발탁해 공직 사회에 ‘기술 극일(克日) 메시지’를 환기시키기도 했다.

‘총선용 개각’으로 평가되는 이번 8·9 개각에서 현역 국회의원 비중이 줄고 교수 출신이 확대됐다는 점도 눈길을 끈다. 국회의원 출신의 장점인 부처 장악력보다 전문성을 앞세워 국정동력 확보에 나섰다는 평가다.

이번 개각의 특징은 숫자로도 확연히 드러난다. 19명의 국무위원 가운데 현역 국회의원은 6명에서 4명으로 줄었다. 총선 채비에 나서려는 이개호, 진선미 장관이 빠진 자리는 ‘늘공(늘 공무원)’과 ‘교수 출신’이 채웠다. 교수 출신은 국무위원 19명 중 6명으로 30%를 넘게 된다.

여성 장관의 비율은 26%(19명 중 5명)로 유지됐다. 장관급으로 범위를 넓혀도 공정거래위원장에 첫 여성 위원장인 조성욱 서울대 경영대학 교수가 지명됐지만 피우진 국가보훈처장 후임에 남성인 박삼득 전쟁기념사업회 회장이 발탁되면서 숫자는 변하지 않았다. 문 대통령이 대선 당시 공약한 여성 장관 30% 기준에는 미치지 못한다.

8·9 개각으로 진용을 갖춘 새 내각의 출신 지역은 서울 4명, 영남 7명, 호남 5명, 강원 2명, 충청 1명 등으로 분포됐다. 박상기 법무부 장관 등 호남 출신 3명이 빠진 자리를 조국(부산), 김현수(대구), 이정옥(전북 전주) 장관이 채우면서 호남 비율은 소폭 줄었다. 대신 TK(대구·경북) 출신은 2명으로 늘었다. 서울대 출신 비율은 21%에서 36%로 상승했다.

이번 개각을 통해 새롭게 꾸려질 3기 내각의 평균 나이는 60.3세다. 지난 3·8 개각 이후 구성된 내각의 평균 나이인 60.7세보다는 소폭 낮아졌다. 후보자들이 모두 임명된다면 최연소 장관은 조국 장관 후보자(54)가 될 전망이다. 최연장자는 여전히 진영 장관(69)이다.

박재원 기자 wonderf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