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 최기영
농식품 김현수
여성가족 이정옥
방통위 한상혁
금융위 은성수
보훈처 박삼득
주미대사 이수혁
민주평통 정세현
외교원장 김준형
문재인 대통령이 9일 법무부 장관에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54)을 지명하는 등 8개 부처 및 위원회의 장관급 인사를 교체하는 개각을 단행했다. 이번 인사로 지난 3·8 개각 이후 5개월 만에 집권 3년차 내각을 완성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에는 ‘반도체 전문가’로 알려진 최기영 서울대 전기정보공학부 교수(64)가 발탁됐다.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에는 김현수 전 농식품부 차관(58·행정고시 30회)이, 여성가족부 장관에는 이정옥 대구가톨릭대 사회학과 교수(64)가 지명됐다. 기업지배구조 전문가로 알려진 조성욱 서울대 경영대학 교수(55)는 첫 여성 공정거래위원장에 이름을 올렸다. 금융위원장에는 은성수 한국수출입은행장(58·행시 27회)이, 방송통신위원장에는 민주언론시민연합 공동대표인 한상혁 법무법인 정세 대표변호사(58·사법시험 40회)가 각각 지명됐다. 문재인 정부에서 장관급으로 격상된 국가보훈처장은 박삼득 전쟁기념사업회 회장(63·육군사관학교 36기)으로 교체됐다.

문 대통령은 또 주미대사에 외교관 출신인 이수혁 더불어민주당 의원(70)을,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에는 정세현 한반도평화포럼 이사장(74)을 임명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문재인 정부의 개혁 정책을 일관성 있고 안정적으로 추진하는 데 역점을 뒀다”고 강조했다.

박재원 기자 wonderf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